테마주 ‘빚투(빚내서 투자)’ 열기가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금리가 오르면서 전체 증시의 빚투 규모가 줄어드는 것과 대비된다. 전문가들은 신용잔액 비율이 높은 테마주는 급락할 가능성이 크다고 경고하고 있다.

17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신용거래융자 잔액은 지난 13일 기준 약 16조4374억원으로 올해 최저치를 기록했다. 올초 23조3284억원에 비해 30%가량 줄었다. 금리 인상으로 이자 부담이 늘어난 게 원인으로 꼽힌다. 증권사들이 주식 투자자에게 빌려주는 신용융자 금리는 최고 연 10%대, 연체 금리는 약 12%까지 올랐다.

치솟는 금리에도 일부 테마주의 빚투 열기는 더 뜨거워지고 있다. 14일 기준 건설사업관리회사 의 신용잔액 비율은 9.19%로 유가증권시장 4위를 기록했다. 한 달 전(1.41%)보다 6배 넘게 늘었다. 사우디아라비아가 추진 중인 네옴시티 프로젝트의 수혜주로 꼽히며 주가가 급등하자 빚투 개미들이 몰렸다는 분석이다.

코스닥시장 테마주 빚투도 증가하는 추세다. 곡물 가격 상승 테마주로 분류되는 물류기업 의 신용잔액 비율(12.70%)은 8월에 하락세를 보이다 지난달 말부터 다시 높아지고 있다. 사료 테마주 도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 가능성과 함께 주목받으며 이달 신용잔액 비율이 올해 처음으로 10%를 돌파했다. (10.29%), (9.82%), (9.53%) 등 신용잔액 비율 상위 종목들의 빚투 규모도 줄어들지 않고 있다.

김민기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은 “주가 하락기 빚투 투자자들은 담보비율 유지를 위해 주식을 매도해야 하는 상황이 올 수 있다”며 “신용잔액 비율이 높은 종목은 하락 압력을 받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희림은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의 방한이 무산됐다는 소식에 이날 14.12% 급락했다. 12일 급락을 시작한 대주산업 주가는 이날까지 20% 떨어졌다.

최세영 기자 seyeong2022@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