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tty Images Bank
Getty Images Bank
세계적인 물가 상승과 금리 인상 대응의 영향으로 경기 침체 우려가 깊어지고 있다. 최근 한국을 비롯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주요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이 하향 조정되는 추세다. 코로나19 사태가 거시경제에 미치는 후폭풍이 만만치 않다고 할 수 있다. 한편으로 인구 감소 및 고령화로 인한 저성장 기조에서 차별화하기 위해 신기술 및 성장 트렌드를 쫓는 노력도 여전히 게을리할 수 없다. 이런 환경에서 투자에 대한 고민은 적지 않을 것이다. 장기적으로 위험자산 투자가 필수인 가운데 자산가격 변동으로 인한 위험을 관리할 수 있어야 성공적인 결과를 맞이할 수 있다. 금융투자에서 위험관리 및 장기투자 실행을 위해 갖춰야 할 조건에 대해 알아보자.
현금흐름에 초점을 둔 인컴투자
장기투자 때 위험관리 필수…현금흐름에 초점 맞추고 분산해야
인컴투자는 이자, 배당, 임대료 등 소득을 발생시키는 자산에 투자하는 것을 말한다. 채권, 배당주, 부동산 등이나 이 자산들을 기초로 한 펀드 및 상장지수펀드(ETF)에 투자할 수 있다. 현금흐름이 발생하는 자산에 투자하는 이점은 다음 두 가지다.

첫째, 지속적으로 유입되는 현금흐름을 통해 자산가격 하락에 따른 손실을 좀 더 빨리 만회할 수 있다. 배당금이나 임대료 및 분배금 등의 정기적인 소득 발생이 자산시장에서의 가격 하락에 따른 자본손실을 상쇄해주기 때문이다.

둘째, 재투자에 따른 효과로 장기 투자 성과를 기대할 수 있다. 현금흐름이 발생하는 자산에 투자할 경우 자산가격이 하락할 때 유입되는 현금흐름으로 낮은 가격에 해당 자산을 추가 매입하는 일종의 적립식 투자를 시행할 수 있다. 이 같은 과정을 반복해 해당 자산의 평균 매입단가를 낮추고 자산가격이 회복될 때 더 빠른 속도로 수익률을 회복시킬 수 있다.
포트폴리오 변동성 낮춰
장기투자 때 위험관리 필수…현금흐름에 초점 맞추고 분산해야
부동산, 고속도로 항만 철도 등 인프라 시설, 천연자원 등 실물자산에 간접투자하는 방법은 이를 기초로 한 펀드와 리츠(REITs) 등에 투자하는 것이다. 부동산과 인프라 시설 등은 임대료 또는 운영 수익으로 발생하는 분배금이 인컴으로 제공된다.

이들은 주식, 채권 등 전통적 위험자산과 다른 가격 흐름을 보여준다. 이 때문에 포트폴리오의 변동성을 낮추는 분산투자 효과를 거두는 데 도움이 된다. 요즘처럼 물가와 금리가 강세를 띠는 국면에서 이런 실물자산이 수익을 올려줄 수 있어 주식 및 채권으로부터의 손실을 보완하게 된다.
지역별 분산도 중요
주식, 채권, 부동산 등 다양한 자산군에 나눠 투자하는 것뿐 아니라 해외 여러 지역에 투자하는 것도 중요하다. 특정 지역에서 발생한 리스크에 포트폴리오 전체가 과도하게 노출되는 것을 피할 수 있기 때문이다. 글로벌 차원으로 자산 배분이 이뤄진 펀드에 투자하면 이런 펀드를 운용하는 펀드매니저가 특정 지역의 경제 및 시장 변동을 파악해 지역별로 분산된 투자자산의 비율을 조정하게 된다.

타깃인컴펀드(TIF)와 타깃데이트펀드(TDF)는 위의 세 가지 조건을 비교적 잘 갖춰 위험관리와 장기투자를 실행하는 데 효과적으로 활용될 수 있다. 생애주기상 연금자산의 투자 시기와 인출 시기에 맞춰 각각의 펀드 투자 비중, TDF의 목표시점(빈티지) 등을 선택할 수도 있다.

퇴직연금에서의 디폴트옵션 선택을 앞두고 TDF, TIF 등 자산배분형 펀드상품의 장기 성과를 미리 파악해 두는 것도 나쁘지 않다.

박영호 미래에셋투자와연금센터 이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