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매청구권 부여
툴젠(71,000 -4.05%)은 지난 25~26일 진행한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 결과 공모가를 7만원으로 확정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수요예측에는 국내외 총 324개 기관이 참여해 29.54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툴젠 관계자는 “수요예측 결과를 다각적으로 검토해 상장 이후 주식 시장에서 충분히 가치가 상승할 수 있도록 적정 수준의 공모가를 결정했다”며 “최근 주식 시장 분위기를 고려해 보수적으로 정했다”고 말했다.

일반투자자 청약은 내달 2일과 3일 진행된다. 총 공모 주식수는 100만주다. 100% 신주 모집이다. 회사는 이번 공모를 통해 공모가 기준 700억원을 조달한다.

주관사인 한국투자증권은 자발적으로 상장일로부터 3개월까지 공모주에 대한 환매청구권(풋백옵션)을 부여하는 일반투자자 보호 장치를 마련했다.

상장 주관사가 발행사(툴젠)의 일반공모 참여자에게 손실 한도를 보장해 주는 것이다. 공모가의 90% 가격으로 상장 주관 증권사에 공모주를 되팔 수 있다. 상장 후 주가가 공모가의 90% 이하로 하락하면 공모 투자자는 기한 내에 환매청구권을 행사할 수 있다.

툴젠은 조달 자금을 크리스퍼(CRISPR) 연구개발 관련 임상 및 설비투자, 운영자금 등으로 활용한다. 우수 연구진도 영입한다. 이를 통해 크리스퍼 특허 경쟁력을 강화하고 글로벌 시장을 겨냥해 빠른 속도로 치료제 임상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툴젠은 샤르코마리투스병 1A형 치료제(TGT-001), 습성 황반변성 치료제(TG-wAMD), 차세대 키메릭항원수용체 T세포(CAR-T) 치료제 등의 후보물질(파이프라인)을 보유하고 있다. 이 중 차세대 CAR-T 세포치료제는 내년, 샤르코마리투스병 1A형 및 습성 황반변성 치료제는 각각 2023년과 2024년 미국 임상 1상에 진입한다는 목표다.

이도희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