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가가 7년 만에 최고치를 다시 경신했다.

이란과의 핵협상 재개 가능성에 원유 공급이 늘어날 수 있다는 기대가 불거졌지만 석유수출국기구(OPEC) 플러스(+) 산유국들이 기존 계획 이상으로 생산량을 늘리지 않을 것으로 보이면서 유가는 오름세를 이어 갔다.

26일(미 동부시간) 뉴욕상업거래소에서 12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장보다 0.89달러(1.06%) 상승한 배럴당 84.65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이는 2014년 10월 13일 85.74달러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유가는 지난 20일에 83.87달러로 7년 만에 최고치를 경신했지만 이날 추가 상승하면서 7년 만에 고점을 새로 썼다.

유가는 올해 들어 지금까지 36.13달러, 74.46% 오른 상태다.

석유수출국기구(OPEC) 플러스(+)는 오는 11월 4일에 회의를 열고 생산량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OPEC+는 종전에 계획된 수준의 생산량 증가에 합의할 것으로 예상됐다.

알렉산드르 노박 러시아 부총리는 전일 OPEC+가 올해초 합의한 일정에 따라 11월에 하루 40만 배럴의 추가 증산에 합의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란과의 핵합의 진전 가능성도 원유 시장에서 주목하는 변수 중 하나다.

로버트 말리 미국 이란특사는 지난 25일(현지시간) 기자들을 만나 "이란 핵합의를 되살릴 수 있을지 보려는 노력이 결정적 국면에 있다"고 말했다.

이란 핵합의는 미국을 비롯한 주요국이 2015년에 체결한 합의로, 이란이 핵무기 개발 노력을 중단하는 대신 대이란 경제제재를 해제한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하지만 핵협상 재개 가능성이 언급됐음에도 협상이 실현되기까지 시간이 걸리는데다 이날 이란의 주유소 전산망이 사이버 공격으로 마비돼 원유 시장에서 당장 에너지 공급에 관한 긍정적인 기대를 불러일으키지는 못했다.

전일 10% 넘게 급등했던 천연가스 가격이 반락했지만 겨울철 난방 수요 증가와 에너지 공급 부족 우려는 지속되고 있다.

시장 참가자들은 오는 27일 발표되는 에너지정보청(EIA)의 주간 원유 재고 보고서를 기다리고 있다.

리스타드 에너지의 루이스 딕슨 애널리스트는 "유일한 실제 원유 공급원은 OPEC+ 뿐이고, 당분간 정책이 달라질 것으로 보이지 않아 유가는 단기 상승 모멘텀에서 멀어질 요인이 거의 없어 보인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