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업보험 청구자수 '감소'
로빈후드는 27% '급락'…주식 매각 공시
"주가지수, 내년까지 5~10% 가량 더 오를 것"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뉴욕증시는 7월 고용보고서에 대한 기대감에 상승했다.

5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71.58포인트(0.78%) 오른 35,064.25로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26.44포인트(0.60%) 상승한 4,429.10을,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114.58포인트(0.78%) 오른 14,895.12로 각각 장을 마감했다. S&P500지수와 나스닥은 사상 최고치를 다시 썼다.

이날 시장은 고용 호조로 7월 고용보고서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면서 상승했다. 미 노동부에 따르면 지난주 실업보험 청구자 수는 38만5000명으로 전주 대비 1만4000명 감소했다. 기업들이 고용을 지속하면서 지난달 해고는 21년여 만에 최저를 기록했다.

주간 실업 보험 청구자 수도 2주 연속 감소했다. 연속으로 실업보험을 청구한 이들은 293만명으로, 2020년 3월14일 이후 처음 300만명 이하로 떨어졌다.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전문가들의 7월 비농업 신규 고용 예상치는 84만5000명이다.

골드만삭스는 올해 연말 S&P500지수 전망치를 기존 4300에서 4700으로 상향 조정했다. 상장 기업들이 예상치를 웃도는 실적을 보이고, 예상보다 낮아진 금리로 주가가 오름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해서다.

영란은행(BOE)은 이날 기준금리와 자산 매입 프로그램을 동결했다. 인플레이션이 일시적으로 4%까지 오르겠지만, 중기적으로는 목표치인 2%로 돌아갈 것으로 예상했다.

개별 종목으로는 모더나가 1% 이상 상승했다. 개장 전 시장의 예상치를 웃도는 분기 순익과 매출을 발표한 결과다. 전날 폭등세를 보였던 로빈후드는 27% 이상 하락했다. 기존 주주들이 9790만주를 매각할 계획이라고 공시한 여파다. 전날 로빈후드 주가는 50% 상승한 바 있다.

우버와 로쿠는 시장 예상치를 웃도는 실적을 발표했지만, 우버는 3%가량 오른 반면 로쿠는 4% 이상 하락했다.

업종별로는 에너지, 금융, 유틸리티 관련주가 1% 이상 오르고, 기술주와 필수소비재, 부동산 관련주도 상승세를 기록했다.

전문가들은 기업들의 실적이 탄탄하게 뒷받침되는 만큼, 주가가 상승할 것으로 내다봤다. 캐롤라인 시몬스 UBS 글로벌 웰스 매니지먼트 최고투자책임자(CIO)는 "실적 데이터가 매우 강하다"며 주가지수는 내년까지 5~10%가량 더 오를 것으로 전망했다.

또 노동시장이 지속된 약세 신호를 보인 만큼, 중앙은행(Fed)이 당장은 자산 매입을 축소하는 테이퍼링을 보류할 것으로 예상했다. 통화 긴축은 상대적으로 점진적으로 진행돼, 증시는 테이퍼링 충격을 흡수할 수 있을 것으로 점쳤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 선물 시장은 내년 3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3.7%로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 지수(VIX)는 전장보다 0.69포인트(3.84%) 하락한 17.28을 나타냈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