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하루 만에 반등 3,260대 회복…외국인 3천200억 순매수(종합)

22일 코스피가 하루 만에 반등하며 3,260선을 회복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날보다 23.09포인트(0.71%) 오른 3,263.88에 장을 마쳤다.

지수는 이날 5.00포인트(0.15%) 상승한 3,245.79에 출발한 뒤 상승폭을 키우며 전날 하락분을 대부분 만회했다.

외국인이 3천190억원어치를 순매수하며 지수 상승을 이끌었다.

개인이 3천354억원어치를 순매도했고, 기관도 101억원 매도 우위를 나타냈다.

정명지 삼성증권 투자정보팀장은 "오늘 반등은 달러 강세 전환에 대한 우려가 다소 해소되면서 안도랠리가 이어졌다"며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이후 연준 위원들의 발언에 시장이 일희일비하고 있는데, 제롬 파월 의장의 하원 발언이 예정돼 있어서 어느 정도 교통정리가 되지 않을까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은 전날보다 2.8원 내린 달러당 1,131.9원에 거래를 마쳤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가운데에는 카카오(2.58%)와 LG화학(2.43%), 현대차(3.43%) 등이 2% 이상 올랐고, 삼성전자(0.13%)는 8만원선에 턱걸이했다.

이베이코리아 인수 의사를 철회한 네이버(-1.51%)를 비롯해 삼성바이오로직스(-0.94%), 셀트리온(-2.32%) 등은 약세로 마감했다.

업종별로는 섬유·의복(3.33%), 운송장비(2.55%), 철강·금속(2.44%), 건설업(2.24%), 기계(1.19%), 화학(1.37%), 종이·목재(1.14%), 금융업(1.17%) 등 대부분의 종목이 오른 반면, 의약품(-1.14%)은 하락했다.

유가증권시장 거래량은 16억4천499만주, 거래대금은 15조1천879억원이었다.

상승 종목은 582개, 하락 종목은 270개다.

아시아 증시는 혼조세를 보였다.

일본 닛케이지수는 3.12% 급등한 반면, 대만 가권지수는 1.48% 하락했다.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우리 증시 마감 때쯤 0.64% 상승했다.

코스닥지수는 0.57포인트(0.06%) 오른 1,011.56에 종료했다.

지수는 1.02포인트(0.10%) 오른 1,012.01에 출발한 뒤 약세로 전환하는 등 보합권에서 등락하다 마감했다.

개인이 2천278억원을 순매수한 가운데 외국인과 개인이 각각 1천960억원과 280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시가총액 상위주 가운데에는 CJ ENM(0.46%)과 SK머티리얼즈(0.25%)가 소폭 오른 가운데 셀트리온헬스케어(-1.95%)와 에코프로비엠(-2.11%), 씨젠(-4.02%) 등은 하락했다.

거래량은 15억8천631만주, 거래대금은 11조1천780억원이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