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시밀러 램시마·트룩시마·허쥬마 등 미국·유럽 매출 안정적"
"올해 상반기 코로나19 항체치료제 임상 3상 분석결과 발표할 것"
셀트리온 1분기 매출 4천570억원·영업익 2천77억원(종합)

셀트리온은 연결 기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2천77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72.7%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2일 공시했다.

매출은 4천570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22.6% 증가했다.

순이익은 1천972억원으로 87.3% 늘었다.

셀트리온에 따르면 램시마, 트룩시마, 허쥬마 등 주요 항체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제품이 미국과 유럽 등 글로벌 시장에서 안정적인 점유율을 이어간 것이 실적을 견인했다.

의약품 시장조사기관 아이큐비아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유럽시장에서 램시마는 53%, 트룩시마는 36%, 허쥬마는 15%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미국에서는 트룩시마가 올해 1분기 기준 26.2%의 시장점유율을 기록하며 성장을 지속하고 있다.

의료정보 제공기관 심포니 헬스케어에 따르면 램시마도 같은 기간 시장점유율을 15%로 늘렸다.

허쥬마도 지난해 3월 미국 시장에 본격 출시됐다.

또 올해 2월 유럽의약품청(EMA)에서 판매허가를 받은 고농도 휴미라 바이오시밀러 유플라이마의 공급이 확대되며 매출이 증가했다.

셀트리온은 2030년까지 매년 1개 이상의 후속 제품을 허가받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결장직장암 치료제 아바스틴 바이오시밀러(CT-P16)는 연내에 EMA에 허가를 신청할 예정이다.

알레르기성 천식 및 만성 두드러기 치료제 졸레어 바이오시밀러(CT-P39) 등도 현재 글로벌 임상 3상 수행에 속도를 내고 있다.

아울러 올해 2월 국내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조건부 승인을 받은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 및 코로나19 전문가용 진단 및 개인용 검사키트의 글로벌 공급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셀트리온은 올해 상반기 안으로 렉키로나 임상 3상에서 나타난 입원 및 사망률 감소 효과 등 주요 평가지표에 대한 분석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