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거래소는 공매도 재개 이후 공매도 대금은 3조3천억 원에 달한다고 9일 밝혔다. 일평균 공매도 대금은 8천413억 원이며, 매도 비중은 약 3.4%에 달한다.
공매도 재개 후 일주일간 코스피200은 1.5% 상승했고, 코스닥은 1.3% 하락했다.

종목별로는 셀트리온, 씨젠 등 바이오 업종 외에도 게임, 전자부품 등 다양한 업종이 대상이 됐다.
거래소는 “공매도 상위 종목 중 LG디스플레이 등 코스피200 종목 주가는 상승했다”며 “공매도가 다수 종목의 주가 하락을 유인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 크래프톤 랠리 임박! 이 종목을 절대 놓치지 말자!(클릭)

(링크)


투자자별로는 기관 공매도 감소에 따라 외국인 비중이 늘어났다.
외국인의 일평균 공매도 대금은 7천386억 원으로 공매도 금지 전 일주일 평균인 5천816억 원보다 늘었으며, 비중도 60%에서 87.7%로 증가했다.

다만, 외국인 비중이 늘어난 것은 제도 개선을 통해 기존 시장조성자의 공매도가 감소한 영향도 존재한다고 거래소는 덧붙였다.
기관의 일평균 공매도 거래대금은 875억 원으로 금지 전 일주일 평균 3천799억 원 대비 대폭 감소했다.


▶ 이차전지 쉴만큼 쉬었다! 턴어라운드 주도할 이 종목은?(무료)

(링크)




공매도 이후 코스피는 시장 변동성이 감소했고, 지수 상승률은 주요 20개국 중 9위를 기록했다.
다만, 코스닥의 하루 중 변동성은 늘었으나 글로벌 기술주와 바이오업종 약세에 따른 영향이며 다른 기술주 시장보다 지수 하락폭은 적었다고 거래소는 분석했다.

거래소는 “공매도 재개에 따른 시장 영향은 미미한 수준이며 변동성이 완화되고 공매도 과열 종목이 줄어드는 등 안정화되고 있다”며 “시장 심리에 불안 요인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는지 모니터링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핫이슈 종목은

대한항공(33,150 -1.49%), 메지온(138,000 +1.10%), 롯데케미칼(272,500 -1.62%), 셀트리온헬스케어(119,300 +0.93%), 삼성중공업(6,770 -1.88%)



무료상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