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암호화폐 거래소 BTCC의 공동 창립자인 바비 리가 비트코인이 올해 말 30만불까지 오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비트코인 시장에서 강세장은 4년에 한 번씩 온다”면서 “이번 상승장의 규모가 매우 크다”고 말했다.


▶ ‘우기투 어게인!’ 관련 투자 수혜주 공개▶
(링크 http://www.3stock.co.kr?join_route=hk03)


리 창립자는 “올해 여름에는 10만달러 이상까지 오를 수 있을 것 같다”면서 “비트코인의 초대형 강세장은 지난 8년간 두 차례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당시 1천달러였던 비트코인은 연말에 20배 수준인 2만달러로 급등했고 올해 초 비트코인은 3만달러였기 때문에 여기서 10배만 뛰어도 30만달러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 외국인이 4월 꾸준히 매집한 시세 폭발조짐 기대주는?(클릭)
(링크 http://www.3stock.co.kr?join_route=hk03)


그는 “역사가 반복될 지는 확신할 수 없다”면서 “거품이 터지기만 하면 비트코인 가격의 하락폭은 상당할 것이고 우리 업계에서는 이 시기를 비트코인의 겨울이라고 부른다”고 말했다.

리 창립자는 “비트코인의 겨울이 최대 3년간 지속될 수 있다”면서 “투자자들은 비트코인의 가격이 정점에서 최대 90% 급락할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 1000일선 분석을 통한 5월 핵심테마 미리보기(클릭)
(링크 http://www.3stock.co.kr?join_route=hk03)

오늘의 핫이슈 종목은

팬오션(6,870 -4.58%), 데브시스터즈(105,800 -0.09%), 인터파크(4,700 0.00%), 이수앱지스(15,900 -4.50%), 신풍제약(65,600 -0.91%)



무료상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