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시 우드 "테슬라 더 오를 것…2주 안에 목표주가 새로 제시"

해외주식 투자자들 사이에서 이른바 '돈나무 누나'로 불리는 아크 인베스트의 최고경영자(CEO) 캐시 우드가 최근 급락에도 불구하고 테슬라에 대한 긍정적인 전망을 내놨다.

8일(현지시각) 우드는 CNBC를 통해 "1~2주 안에 테슬라에 대한 새로운 전망을 발표할 것”이라며 “테슬라에 대한 우리의 확신은 더 커졌다"고 밝혔다. 테슬라에 대한 새로운 목표주가와 분석모델을 내놓는다는 의미다.

우드가 테슬라를 낙관적으로 바라보는 가장 큰 이유는 시장 점유율, 특히 미국 점유율이다. 우드는 "우리는 다른 전기차 업체들이 시장에 진출하면서 2018년 말 17%였던 테슬라 점유율이 지난해에는 11%까지 떨어질 것으로 생각했다"며 "그러나 대신 벌어진 일은 정반대였다. 세계시장 점유율은 20%를 넘는 선까지 치솟았고, 미국 시장에서는 80%까지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테슬라가 자율주행에서도 성과를 내고 있다는 게 우드의 생각이다. 최근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인 일론 머스크는 트위터를 통해 완전자율주행 시범 소프트웨어의 적용을 늘리고 있다고 밝혔다.

우드는 "이 같은 머스크의 발언은 투자자와 애널리스트들이 예상하는 것보다 훨씬 빨리 자율주행이 가능하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이어 "테슬라가 미국의 자율주행 택시 시장의 대부분을 장악할 가능성이 높아졌다"며 "목표 주가도 상당히 올라갈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우드의 아크인베스트는 앞서 2018년 테슬라 주식이 장기적으로 4000달러에 도달한다는 전망을 내놓기도 했다. 지난해 테슬라가 주식을 5분의 1로 분할하기 전에 발표된 전망이었다. 당시로서는 지나치게 높은 가격에 시장이 조소를 보내기도 했다. 하지만 올해 1월 테슬라가 분할 조정된 가격 기준으로 800달러까지 치솟으며 우드의 전망은 사실상 실현됐다.

테슬라 주가는 지난해 720% 넘게 상승한 후 올해 들어 조정받았다. 8일에는 6% 하락한 563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아크인베스트는 지난 1월 테슬라에 대한 장기 목표를 새로 제시했다. 2024년이면 분할 조정 기준으로 주가가 1400달러에 이른다는 예상이다.

우드의 간판 상장지수펀드(ETF)인 아크 이노베이션 ETF(ARKK)는 테슬라 지분의 9.99%를 소유하고 있다.


최예린 기자 rambut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