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회복기 '이곳'에 주목해라"…모건스탠리의 조언

올해 들어 미국 증시는 코로나19 이후 경기가 회복되리라는 기대감에 가파르게 상승했다. 투자은행 모건스탠리는 강세장에서도 저평가된 주식에 주목하라고 조언했다. 특히 경기 회복이 가속화될 때 수혜를 볼 종목을 추천했다.

22일(현지시각) CNBC에 따르면 모건스탠리는 보고서를 통해 “우리는 경기가 회복될 것이라고 판단하지만 주요 지수들이 이미 그 기대감을 반영해 올랐다”며 “이 시점에서는 어떤 종목을 택할지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모건스탠리는 주가에 기대감이 덜 반영된 종목을 찾기 위해 기업들의 현재 주가와 코로나19 이전 시장이 제시한 목표 주가를 비교했다. 보고서는 금융, 에너지, 기계장비와 미디어 업종의 주식이 저평가돼있다고 밝혔다.

모건스탠리는 “이 주식들은 코로나로 인한 구조적인 손실을 반영하고 있다”며 “앞으로 경기민감 업종이 회복되고, 소비자의 가처분소득이 늘어나면서 주가가 상승할 여지가 있다”고 설명했다.
 "경기 회복기 '이곳'에 주목해라"…모건스탠리의 조언

모건스탠리는 유나이티드헬스그룹(UNH), 싱크로니 파이낸셜(SYF), 엑손모빌(XOM), 맥도날드(MCD)를 탑픽으로 제시했다. 금융정보업체 팩트셋에 따르면 이 종목을 커버하는 월가의 애널리스트들 70% 이상이 매수 또는 비중 확대 의견을 냈다.

에너지 주식은 최근 몇 달 급격히 주가를 회복하고 있다. 특히 엑손모빌은 지난해 11월 이후 37% 상승했다. 그럼에도 모건스탠리는 여전히 에너지 부문이 저평가돼있다고 분석했다. “코로나 이전의 시장 기대치에 비해서 에너지 주식은 20% 이상 하락한 상태”라고 덧붙였다.

최예린 기자 rambut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