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정부가 작년 11월 마윈(馬雲) 알리바바 창업자가 이끄는 앤트그룹의 상장을 갑자기 막은 배경에는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의 잠재적인 정적 견제도 있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저널은 정부 관료와 전문가 등을 인용해 당시 중국 정부의 조사에서 앤트그룹이 상장할 경우 시 주석에게 향후 도전할 수도 있는 정치 인사들이 막대한 이익을 얻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전했다.

앤트그룹의 기업공개(IPO) 전 진행된 조사에서 앤트그룹의 소유 구조에 시 주석에 위협이 될 만한 가문과 연루된 인사가 포함됐다는 것이다.

저널은 구체적으로 장쩌민(江澤民) 전 주석의 손자 장즈청(江志成)과 장 전 주석의 측근인 자칭린(賈慶林) 전 상무위원의 사위 리보탄(李伯潭) 등을 거론했다.

장즈청이 공동 설립한 사모투자회사 보유(博裕)캐피털은 여러 단계를 거쳐 베이징 징구안 투자회사에 투자했는데, 이 회사는 앤트그룹의 지분 1%가량을 보유해 상위 10대 주주에 이름을 올렸다.

리보탄도 이처럼 여러 투자 관계를 통해 앤트그룹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앞서 시 주석은 2012년 집권한 이후 장 전 주석측 인사들을 척결하며 자신의 권력 기반을 공고히 해왔다.

"중국 앤트그룹 상장 금지, 시진핑의 정적 견제도 배경"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