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출액 1천126억원으로 7.9% 감소…소마젠 관계사 전환 영향

마크로젠은 지난해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72억원으로 899% 증가해 창사 이래 최대 실적을 올렸다고 16일 밝혔다.

당기순이익은 908억원으로 흑자 전환했고, 매출액은 7.9% 줄어 1천126억원이다.

마크로젠은 지난해 상장한 미국 법인 소마젠이 연결회사에서 관계회사로 전환되면서 회계상 매출액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마크로젠에 따르면 DNA 서열 분석 사업인 NGS, CES와 코로나19 진단 시약 원료 올리고(Oligo) 등 기존 핵심 사업이 국내외에서 안정적으로 매출 상승을 이뤄냈다.

마크로젠, 지난해 영업이익 72억원…899% 증가

또 암 조직 단일 세포를 분석하는 싱글셀 및 장내 미생물을 분석하는 마이크로바이옴 부문 등 신사업도 실적 성장에 힘을 보탰다.

해외 법인과 지사의 영업이익 성장도 호실적을 이끌었다.

일본 법인은 영업이익이 전년보다 30% 이상 증가했다.

스페인지사는 지난해 도입한 NGS 서비스 매출이 가시화하면서 이익지표 개선을 견인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