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지난해 주식시장에서 퇴출된 기업의 수가 16개에 달했다. 2019년의 4배에 달하는 수준이다.

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해 코스피·코스닥에서 상장폐지(자진 상장폐지·피흡수합병·스팩 등 제외)된 기업은 코스피 3개사, 코스닥 13개사 등 모두 16개사였다. 직전해인 2019년에는 폐지된 기업 수가 4개에 불과했다.

1년 만에 폐지 기업 수가 급증한 배경에는 2019년 상장사가 비적정 감사의견을 받아도 곧바로 상장폐지하지 않고, 다음 연도에 다시 비적정 감사의견을 받으면 상장폐지하는 것으로 제도를 바꾸면서 상장폐지 기업이 줄어든 영향을 받았다.

실제로 비적정 감사의견에 따른 상장폐지 기업 수는 2018년 13개에서 2019년 1개로 줄었다가 지난해 다시 11개로 늘었다. 이중 웅진에너지, 신한은 각각 2년 연속 감사의견 거절을 받아 상장폐지됐다.

파티게임즈, 에스마크, 피앤텔 등 9개사도 감사범위 제한에 따른 감사의견 거절 등 비적정 의견을 받아 퇴출됐다.

썬텍, 리드, 코썬바이오 등 3개사는 코스닥시장위원회에서 기업의 계속성 및 경영의 투명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결과 상장폐지 기준에 해당한다고 결정됐다.

차이나그레이트는 2019회계연도 사업보고서 법정제출기한을 열흘 넘기고도 보고서를 제출하지 못해 상장폐지됐고, 파인넥스는 사업보고서, 반기보고서 등을 여러 차례 기한 내 제출하지 않아 폐지됐다.

채선희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