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대 지수 하락
장 초반 최고치 경신

산업·기술주 부진
테슬라 나흘째 상승
간밤 뉴욕증시가 하락 마감했다. 미국 부양책 증액 기대로 장 초반 최고치를 경신했다가 이후 하락 반전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29일(현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68.30포인트(0.22%) 하락한 30,335.67에 거래를 끝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8.32포인트(0.22%) 내린 3727.04에 장을 마감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도 49.20포인트(0.38%) 하락한 12,850.22로 거래를 마쳤다.

전날 사상 최고치를 경신한 3대 지수는 장 초반 일제히 장중 최고치를 또다시 갈아치웠다. 하지만 차익실현을 위한 매물이 쏟아지면서 이후 하락했다.

미국 추가 부양책의 증액 여부에 관심이 집중됐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7일(현지 시각) 내년 회계연도 연방정부 예산과 부양책을 담은 2조3000억달러(2520조원) 규모의 예산안에 서명했다.

이 가운데 9000억달러(약 986조원)는 코로나19 부양책인데 트럼프 대통령은 개인에게 지급되는 코로나19 지원금 최고액을 600달러(66만원)에서 2000달러(219만원)로 늘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주도의 미 하원은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을 받아 개인당 2000달러 현금을 지급하는 법안을 가결했다. 다만 공화당이 이끄는 상원을 통과 여부는 불투명한 상태다. 공화당은 대체로 현금 지급 증액에 부정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지수가 하락 반전한 것도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가 증액 법안의 가결 절차 신속 처리 제안을 거절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다.

최재원 키움증권 연구원은 "장 초반 부양책 증액과 코로나19 극복 기대로 랠리가 지속됐지만 공화당 원내대표의 현금 지원 반대로 매물이 쏟아지면서 하락 전환했다"며 "전날 쏠림 현상이 나타난 대형 기술주들 중심으로 일부 되돌림 현상이 나타난 것도 지수 하락을 견인했다"고 말했다.

헬스케어(0.44%)와 경기소비재(0.22%)를 제외한 모든 업종이 하락했다. 산업주와 기술주도 각각 0.67%, 0.52% 내린 가운데 인텔은 전날보다 주당 2.32달러(4.93%) 급등한 49.39달러에 거래를 끝냈다. 헤지펀드가 전략적 대안 마련을 촉구하는 서한을 보내면서 관심이 쏠렸다. 테슬라는 전날보다 주당 2.30달러(0.35%) 상승한 665.99달러에 장을 마쳤다. 나흘 연속 상승세다.

반면 애플은 전날보다 주당 1.82달러(1.33%) 하락한 134.87달러를 기록했다. 전날 큰 폭 상승에 대한 레벨 부담으로 하락한 것으로 보인다. 마이크로소프트 와 알파벳도 각각 0.36%, 0.91% 내렸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