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누적 영업이익 1000억원 거둬
하이투자증권은 30일 임시 주주총회를 통해 김경규 대표이사를 재선임했다. (사진 = 하이투자증권)

하이투자증권은 30일 임시 주주총회를 통해 김경규 대표이사를 재선임했다. (사진 = 하이투자증권)

하이투자증권은 30일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김경규 대표이사 재선임 안건을 원안대로 통과했다고 밝혔다. 임기는 2021년 12월 30일까지 1년이다.

하이투자증권은 이날 서울 중구 은행회관 국제회의실에서 제33기 임시 주총을 개최했다.

앞서 김경규 대표는 DGB금융지주 그룹임원후보추천위원회에서 최종 후보자로 이름을 올렸다. 자격요건 검증을 거쳐 지난 7일 하이투자증권 임원후보추천위원회에서 최고경영자 후보로 추천됐다.

김 대표는 하이투자증권의 DGB금융그룹 편입 이후 최초로 선임됐다. 올해 1분기 2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마무리하고, 각 핵심사업의 성장 지원과 사업영역을 확대했다. 올해 3분기 연결기준 누적 영업이익을 사상 첫 1000억원 대를 거두면서, 대형 투자은행으로의 본격적인 성장 발판을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그는 한양대 산업공학과를 졸업하고 LG그룹 기획조정실, LG투자증권 법인영업본부장, 우리투자증권 주식영업본부장을 거쳤다. 이후 LIG투자증권 대표이사를 지낸 뒤 2018년 10월부터 하이투자증권 대표이사를 맡고 있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