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14.30% 상승…월 기준 최대 상승률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5.19% 올라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재확산하는 가운데 지난 11월 한 달간 세계 증시는 큰 폭 상승했다. 주요국 지수는 평균 두 자릿수 상승률을 기록했다.

2일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지난달 주요 20개국(G20) 주요 지수의 상승률은 평균 14.10%로 조사됐다.

G20 국가의 주요 지수는 모두 올랐다. 특히, 11월에만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80만명 발생한 이탈리아의 지수는 22.95%나 급등했다. 아르헨티나(22.50%), 러시아(20.19%), 프랑스(20.12%) 주요 지수도 20% 이상 상승했다.

반면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5.19% 올라 가장 낮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코스피 지수는 11월 한달 간 14.30% 올랐다. 월 기준 최대 상승률 기록(2009년 4월·13.52%)을 뛰어넘는 수준이다. 코스피 상승률은 G20 주요 지수 중 10위를 기록했다.

다만 20% 이상 오른 4개국 외 유럽연합(18.06%), 일본(15.04%), 독일(15.01%) 지수보다 상승률이 낮았다.

하지만 미국 증시 3대 지수보다는 높은 수준이다.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11.84%, 나스닥은 11.79%,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는 10.75%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영국(12.35%)과 캐나다(10.33%), 호주(9.93%) 지수도 코스피 상승률을 밑돌았다.

코로나19 재확산에도 세계 주요 증시가 이같은 급등세를 보인 이유는 미국 대선에 따른 '바이든 효과'와 함께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따른 기대감이 작용했기 때문이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