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금 외에 취업 가산점 등 금융분야 최고 혜택
미래 금융인 육성…한국거래소 증권·파생상품 경시대회

금융에 대한 대학생의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미래 금융전문가를 육성하기 위한 '전국 대학생 증권·파생상품 경시대회' 일정이 시작됐다.

한국거래소는 제16회 경시대회 예선 연구제안서를 11월 25일까지 접수한다고 24일 밝혔다.

제안서를 바탕으로 한 본선 경쟁은 내년 2월 18일 부산에서 열린다.

최우수상 상금은 1천만원이며, 우수상 2팀과 장려상 3팀에 주어지는 상금도 각각 600만원과 400만원이다.

상금 외에도 한국거래소에 입사할 때 5년간 서류 전형 가산점을 받는 등 금융 분야에서 혜택이 가장 큰 경시대회다.

이 경시대회는 거래소가 우수한 금융 인재를 육성하고 대학생에게 자본시장에 대한 학습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취지로 시행한다.

금융시장은 급변하지만 우리나라 청년의 금융 이해도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제시한 최소 기준치에 여전히 미치지 못하고 있다.

금융 당국이 발표한 2018년 전 국민 금융 이해력 조사에 따르면 20대의 금융 이해력 점수는 61.8점으로 OECD가 정한 최소 목표점수인 66.7점에 한참 못 미친다.

거래소는 학생의 능동적인 참여를 통해 금융에 대한 이해력을 높이고, 금융 전문가 저변을 확대하기 위해 경시대회를 시작했는데 지난해에는 전국에서 30개 팀이 참여할 정도로 큰 관심을 끌었다.

경시대회를 통해 거래소에 입사한 직원들은 업무 이해력이 높고 적응도 빨라 입사 후 즉시 전력감으로 평가받는다.

이 대회를 통해 거래소 입사에 성공한 직원은 파생상품시장본부, 시장감시본부 등 핵심 부서에서 활약하고 있다.

2005년 제1회 경시대회에서 우수상을 차지했던 A과장은 "경시대회 준비과정에서 습득한 전문지식 등이 입사 때 논술시험에도 도움이 되고 이런 경험들이 거래소 입사 이후에도 큰 자산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거래소 관계자는 "경시대회를 통해 대학생들이 자본시장의 역할과 중요성에 대해 조금 더 깊이 이해하는 계기가 되고, 이를 바탕으로 금융업계에 진출하는 데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