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15일 양호한 중국의 경제 지표 등에 힘입어 상승 출발했다.

오전 9시 53분(미 동부 시각) 현재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27.64포인트(0.46%) 상승한 28,120.97에 거래됐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9.85포인트(0.88%) 상승한 3,413.39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58.91포인트(1.44%) 오른 11,215.56에 거래됐다.

시장은 주요국 경제 지표와 기술주 주가 움직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관련 소식 등을 주시했다.

중국과 미국, 독일 등의 주요국의 경제 지표가 양호하게 나오면서 빠른 경기 회복 기대를 지지했다.

중국의 8월 산업생산은 전년 동기 대비 5.6% 올랐다.

시장 전망치 5.2% 상승을 웃돌았다.

소매판매도 전년 대비 0.5% 증가했다.

중국 소매판매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증가한 것은 올해 들어 처음으로 경제가 코로나19 팬데믹 위기에서 벗어나고 있다는 기대를 제공했다.

미국의 경제 지표도 나쁘지 않았다.

뉴욕 연방준비은행은 9월 엠파이어스테이트 지수가 전월 3.7에서 17.0으로, 13.3포인트 상승했다고 발표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시장 예상 7.0을 큰 폭 웃돌았다.

8월 수입물가도 전월대비 0.9% 올라 시장 예상 0.5% 상승을 상회했다.

여기에 유럽 최대 경제국인 독일의 경기 전망을 보여주는 유럽경제연구센터(ZE
W)의 9월 경기기대지수가 77.4를 기록했다.

2000년 초 이후 최고 수준이며, 시장 예상 70.0을 훌쩍 넘어섰다.

다만 미국의 8월 산업생산은 0.4% 증가에 그쳐 1.0% 증가 기대에 못 미쳤다.

7월 산업생산 수치는 상향 조정됐고, 8월 설비가동률은 예상을 상회했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이날부터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시작하는 점도 투자 심리를 지지하는 요인이다.

연준은 이번 회의에서 장기간 저금리 유지 방침을 재확인할 것으로 예상된다.

아스트라제네카가 영국에서 코로나19 백신 3차 임상시험을 재개한 이후 백신의 빠른 개발에 대한 기대도 유지되고 있다.

화이자는 올해 10월 말 전에 백신에 대한 승인을 받을 수 있을 것이란 기대를 표하기도 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폭스뉴스와 인터뷰에서 백신이 빠르게 나오길 기대한다면서, 정치적인 이유로 백신 개발을 앞당기기 위해 정부를 압박하고 있지는 않다고 말했다.

애플 등 주요 기술주 주가도 이번 주 들어서는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엔비디아의 ARM(암홀딩스) 인수 등 굵직한 인수합병 소식이 동력을 제공하는 양상이다.

애플 주가는 이날 장 초반 1.7% 이상 상승세다.

엔비디아 주가도 2% 내외 상승 중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사위인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보좌관은 오라클과 틱톡의 협상에 대해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우리의 가장 큰 관심은 미국인들의 정보를 보호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뉴욕 증시 전문가들은 중국의 경제 회복에 대해 기대를 표했다.

캐피탈 이코노믹스의 줄리안 에반스 프리처드 중국 담당 선임 경제학자는 "중국 소매판매가 코로나19 위기 이후 처음으로 지난해 수준을 넘었고, 투자와 생산은 지속해서 강화하고 있다"면서 "이는 올해 전에 중국 경제가 바이러스 이전 성장률로 돌아갈 수 있는 궤도로 진입하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럽 주요국 증시는 강세다.

범유럽지수인 Stoxx 600지수는 0.8% 올랐다.

국제유가는 상승했다.

10월물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1.4% 오른 37.78달러에, 브렌트유는 1.16% 오른 40.07달러에 움직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