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영업익 크게 증가한
CJ제일제당·오리온 등 주목
코로나19 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23일부터 전국적으로 시행됐다. 시장에서는 식품주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재택근무가 늘고 외출이 줄면서 집에서 간편식과 가공식품을 먹는 수요가 증가하기 때문이다. 식품주들은 2분기 코로나19 수혜를 실적으로 보여줬다. 증권업계는 3분기에도 비슷한 상황이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집콕' 다시 늘어나나…식품株 실적 '눈높이'↑

식품 업종 대장주인 CJ제일제당(362,000 +3.28%)은 지난 21일 39만7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12일 장중 45만1000원까지 올랐던 주가는 차익실현 물량이 나와 주춤하고 있다.

이 가운데서도 외국인은 주가 상승에 베팅했다. 13일부터 21일까지 238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이달 들어 외국인의 CJ제일제당 순매수액은 543억원이다. 국내에서 여덟 번째로 많이 산 종목이다. 같은 기간 외국인은 오리온(101,000 +1.00%)(416억원), 농심(284,000 +1.61%)(198억원) 등 주요 식품주도 사 모았다.

외국인들의 매수세는 식품주 실적에 대한 기대로 풀이된다. 코로나19가 1차 확산한 지난 2월 이후 식품주 실적이 가파르게 개선됐다. CJ제일제당의 2분기 영업이익은 3849억원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119.5% 늘었다. 컨센서스(증권사 추정치 평균)를 47.4% 웃돈 어닝서프라이즈였다. 2분기 동안 CJ제일제당 주가는 52.69% 상승했다.

오리온농심도 2분기 영업이익이 지난해 동기 대비 각각 71.05%와 404.8% 늘어난 862억원, 414억원을 기록하며 코로나19 수혜를 입증했다.

코로나19 재확산 전에도 오름세였던 식품주의 3분기 실적 전망치는 더 빠르게 높아질 전망이다. CJ제일제당의 3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는 3645억원으로 1개월 전(3214억원) 대비 13.41% 늘었다. 증권사들의 목표주가 평균도 44만2000원에서 55만3000원으로 뛰었다. 오리온농심의 3분기 영업이익 전망치도 속속 올랐다.

고윤상 기자 k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