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뉴욕증시는 10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에 대한 기대감으로 일제히 올랐다.

이날 뉴욕증시의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369.21포인트(1.44%) 오른 26,075.30에 장을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는 32.99포인트(1.05%) 상승한 3,185.04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69.69포인트(0.66%) 상승한 10,617.44에 각각 거래를 마쳤다.

나스닥 지수는 3거래일 연속으로 종전 최고치를 경신했다.

코로나19의 잠재적 치료제와 백신에 관한 희망적인 소식들이 경기 회복 기대감을 높이면서 주가지수를 함께 끌어올렸다.

미 제약사 길리어드사이언스는 자사에서 개발한 렘데시비르가 코로나19 중환자 치료에서 뚜렷한 효과를 보였다는 새로운 데이터를 내놨고, 화이자와 손잡고 코로나19 백신을 개발 중인 독일 바이오엔테크는 연말까지 백신 허가 신청을 준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길리어드 주가는 이날 2.16%, 바이오엔테크는 4.75% 각각 뛰었다.

연일 신기록 행진을 벌이는 나스닥에서는 넷플릭스의 선전이 돋보였다.

넷플릭스는 앞으로 12개월 동안 30%의 상승랠리를 펼칠 것이라는 골드만삭스의 낙관적 전망에 힘입어 8.07% 급등해 신고가를 찍었고, 'IT 공룡' 아마존은 0.55% 올라 역시 최고가 행진을 벌였다.

세계적 자산운용사인 스테이트스트리트글로벌어드바이저스(SSGA)의 마이클 애런 최고투자전략가는 CNBC방송에 "보건 해법의 징조가 나타나거나 경제가 예상보다 빨리 회복될 가능성이 나타나는 날에는 모두가 경기순환주를 산다"고 말했다.

뉴욕증시, 코로나 치료기대에 상승세…나스닥 사흘연속 최고치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