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증권, 옵티머스 투자자에게 원금 70% 선지급(종합)

한국투자증권이 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 투자자들에게 원금 70%를 선지급하기로 했다.

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한국투자증권은 이날 소비자보호위원회를 열고 옵티머스운용 펀드 투자자를 대상으로 투자 원금의 70%를 미리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한국투자증권 관계자는 "옵티머스운용 펀드 사태가 소송 등으로 장기화할 것으로 보고 있다"며 "고객의 사정 등을 고려해 이 같은 방안을 내놨다"고 설명했다.

공공기관 매출채권에 투자한다고 설명한 옵티머스운용 펀드들은 지난달 17일을 시작으로 잇따라 환매가 중단됐다.

지금까지 환매가 중단된 펀드 규모는 환매 자제가 요청된 개방형 펀드까지 합쳐 1천억원이 넘는다.

이 중 한국투자증권이 판매한 펀드 금액은 167억원이다.

이번 선지급 대상에는 환매 중단된 펀드와 함께 아직 만기가 도래하지 않은 펀드까지 포함돼 총 287억원 규모다.

이에 94명의 고객이 원금의 70%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나머지 30%에 대해서는 "아직 옵티머스운용 펀드 자산에 대한 실사가 이뤄지지 않은 상황이기 때문에 추후 검토할 계획"이라고 한국투자증권 관계자는 밝혔다.

이어 "지급일은 미정이며 이른 시일 내 지급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옵티머스 사태와 관련해 투자자들에게 선지급 방안을 내놓은 판매사는 한국투자증권이 처음이다.

마찬가지로 대규모 환매 중단을 불러온 라임자산운용 펀드에 대해서는 최근 신한은행, 우리은행, 하나은행 등 판매사가 투자자들에게 선지급 보상안을 내놓은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