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영증권 "현대모비스, 전기차 플랫폼 등 성장 기대…목표가↑"

신영증권은 29일 현대모비스가 올해 4분기 전기차 전용 플랫폼 출시 등에 힘입어 매출 증가가 기대된다며 목표주가를 종전 23만원에서 25만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투자 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문용권 신영증권 연구원은 "올해 1분기를 저점으로 중국 수요가 회복세를 보이고 3분기부터 현대차 제네시스 GV80과 G80의 북미 출시로 애프터서비스(A/S) 사업 부문의 실적 회복도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어 "4분기에는 전기차 플랫폼 출시로 전동화 매출 성장도 가속할 것으로 보인다"며 "이런 실적 회복 전망을 반영해 목표가를 조정했다"고 설명했다.

현대차·기아차는 내년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 기반의 전기차를 잇달아 내놓을 예정이다.

문 연구원은 그러면서 현대모비스의 올해 3분기와 4분기 매출액을 작년 동기보다 각각 1%, 10% 늘어난 9조5천490억원, 11조 4천610억원으로 전망했다.

다만 "올해 2분기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현대차·기아차의 전 세계 생산량이 감소해 모듈 사업부의 적자 전환이 불가피하고 A/S 사업부의 연결 영업이익이 시장 기대치를 하회할 것"이라며 2분기 현대모비스 매출액을 작년보다 33% 감소한 6조3천440억원, 영업이익은 81% 줄어든 1천190억원으로 예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