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증권은 29일 한국항공우주에 대해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하면서도 목표주가는 3만3천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기존 목표가 4만7천원보다는 29.7% 낮고, 지난 28일 종가(2만4천950원)보다 32.3% 높다.

배세진 연구원은 "목표주가 하향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인한 민항기 수요 감소 우려를 반영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배 연구원은 그러나 "수주 계약 지연 리스크는 단기적인 이슈"라며 "한국형 전투기(KFX) 양산 등 대규모 프로젝트가 존재해 업사이드 여력은 충분하다"고 평가했다.

이어 "1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8천277억원과 661억원을 기록해 컨센서스를 상회했다"며 "KFX 등 프로젝트가 차질 없이 진행되고 있어 올해 매출 가이던스는 달성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배 연구원은 이 회사의 올해 매출액을 3조1천680억원, 영업이익을 253억원으로 예상했다.

현대차증권 "한국항공우주 민항기 수요 감소…목표주가 하향"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