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자산운용 사태'와 관련해 펀드의 부실을 알리지 않고 판매를 계속한 혐의를 받는 신한금융투자의 전 임원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27일 법원에 출석했다.

이틀 전 검찰에 체포된 임모 전 신한금융투자 PBS본부장은 이날 오전 10시 10분께 서울남부지법에 도착했다.

그는 펀드의 부실을 알고도 판매를 계속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답을 하지 않았다.

영장실질심사는 박원규 부장판사 심리로 진행된다.

구속 여부는 이날 오후 늦게 결정된다.

임 전 본부장은 신한금융투자를 통해 펀드에 가입한 투자자들에게 해외 무역금융펀드에 직접 투자를 하는 것처럼 속여 480억원을 받아낸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위반·사기)를 받는다.

신한금융투자가 라임자산운용과 함께 코스닥 상장사 리드에 투자하고, 그 대가로 리드로부터 1억6천500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도 있다.

'라임 사태' 연루 신한금투 전 임원 영장심사 출석…묵묵부답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