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8%대, 일본 7%대 상승

아시아 주요국 증시가 24일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사실상 무제한 양적완화 소식 등에 힘입어 일제히 상승 마감했다.

이날 한국 증시에서는 코스피가 전장보다 127.51포인트(8.60%) 오른 1,609.97로 마감하며 1,600선을 회복했다.

코스닥 지수도 8.26% 올랐다.

이에 힘입어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16.9원 내린 달러당 1,249.6원에 거래를 마쳤다.

한국 증시는 연준의 대책 발표와 함께 증권시장안정펀드 조성 등 정부의 기업·금융시장 안정 방안 호재가 겹치면서 상승폭이 커졌다.

일본 증시의 닛케이 225 지수와 토픽스 지수는 각각 7.13%, 3.18% 뛰었다.

중국 증시에서도 상하이종합지수(2.34%)와 선전종합지수(2.10%)가 나란히 강세를 보였다.

대만 자취안 지수와 호주 S&P ASX200 지수도 각각 4.45%, 4.17% 오른 채 장을 마쳤다.

홍콩 항셍 지수는 이날 오후 4시 5분 현재 4.39% 오른 상태다.

앞서 연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경기 침체 우려에 대응해 미 국채와 주택저당증권(MBS)을 대량 매입하는 사실상의 '무제한 양적완화'(QE) 방안을 23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이번 대책에는 회사채 시장을 지원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다만 연준의 이번 통화완화 정책이 얼마나 효과를 발휘할지는 두고 볼 일이다.

실제로 이날 아시아 증시의 강세는 약세장 기간 나타나는 일시적인 반등일 수도 있으며 코로나19 여파에 의한 경제 손실이 금융위기와 비슷해지면 투자 심리나 유동성, 기업 수익 모두 악화될 수 있다고 블룸버그 통신은 진단했다.

앞서 연준의 대책이 알려진 가운데 열린 23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는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3.04%),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2.93%), 나스닥지수(-0.27%)가 모두 내렸다.

연준 무제한 양적완화 힘쓰나…아시아 증시 동반 강세(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