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200 변동성지수 장중 70선 돌파
'공포'에 질린 주식시장…증시 공포지수 11년여만에 최고(종합)

코스피 1,500선이 무너진 19일 증시의 이른바 '공포지수'가 70선에 육박해 약 11년 4개월 만에 최고 수준까지 올랐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코스피200 변동성지수(VKOSPI)는 전 거래일보다 10.25% 뛰어오른 69.24를 가리켰다.

이는 종가 기준으로 글로벌 금융위기 발생 직후인 2008년 11월 24일(74.08) 이후 11년 4개월 만의 최고를 기록했다.

지수는 장중 한때 71.75까지 오르기도 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33.56포인트(8.39%) 내린 1,457.64로 마감했다.

지수가 장 한때 8% 넘게 급락하자 거래가 일시 중단되는 서킷브레이커가 발동되기도 했다.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에서 같은 날 서킷브레이커가 발동된 것은 지난 13일에 이어 이번이 역대 두 번째다.

또 두 시장에는 프로그램 매도호가의 효력을 일시 정지하는 사이드카도 발동됐다.

한편 VKOSPI는 옵션 가격에 반영된 향후 시장의 기대 변동성을 측정하는 지수로, 코스피가 급락할 때 급등하는 특성이 있어 일명 '공포지수'라고도 불린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