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207,000 -1.43%)은 질병관리본부가 공고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개발 국책과제에 우선순위 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고 19일 밝혔다. 이를 통해 질본과 협업체계 구축을 완료해 치료제 개발에 박차를 가하게 됐다는 설명이다.

셀트리온은 '2019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치료용 단클론 항체 비임상 후보물질 발굴' 사업에서 우선순위 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회사는 기존 인플루엔자 멀티항체 신약과 메르스(중동호흡기중후군) 치료용 항체를 개발하던 경험으로 코로나19 치료용 항체 개발에 집중해 왔다. 셀트리온은 최근 국내 의료기관으로부터 코로나19 완치자 혈액을 공급받아 신약후보물질 발굴에 착수, 항체 개발 작업에 전념하고 있다. 6개월 내에 항체 물질 개발을 완료하고 식품의약품안전처와 협의해 즉시 임상에 돌입할 계획이다.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은 지난 12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정부기관과 적극적으로 협업해 치료제 개발에 셀트리온의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서 회장은 빠른 시일 내 2차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현황 등 세부 진척 사항 등을 종합적으로 발표할 계획이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