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16일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전방위 부양책에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공포가 지속하면서 폭락 출발했다.

오전 9시 55분(미 동부 시각) 현재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232.71포인트(9.63%) 폭락한 20,952.91에 거래됐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63.39포인트(9.72%) 추락한 2,447.63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756.57포인트(9.61%) 폭락한 7,118.31에 거래됐다.

뉴욕 증시에서는 개장 직후에 거래가 15분간 중단되는 '서킷브레이커'가 또다시 발동됐다.

지난주 두 차례에 이어 이달 들어 세 번째다.

S&P 500 지수가 거래 재개 직후 한때 11% 이상으로 낙폭을 키우는 등 시장은 극도로 불안정한 모습을 나타냈다.

시장은 연준 등 주요 정책 당국의 부양책과 코로나19 확산 충격파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연준은 주말 긴급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열고 기준금리를 제로(0~0.25%)로 100베이시스포인트(bp) 전격 인하했다.

또 7천억 달러 규모 양적완화(QE)도 발표했다.

연준과 유럽중앙은행(ECB) 등 주요 선진국 중앙은행은 달러 스와프 금리를 25bp 내려 달러 유동성 공급을 돕기로 했다.

과거 금융위기 당시 수준의 처방을 쏟아낸 셈이다.

일본은행(BOJ)도 긴급회의를 열고 상장지수펀드(ETF) 매입 목표액을 대폭 늘리는 등 부양책을 내놨다.

BOJ는 다만 마이너스(-) 0.1%인 정책금리 인하는 보류했다.

연준과 주요국 중앙은행이 공격적인 부양에 나서고 있지만, 증시의 불안감을 잠재우지 못했다.

코로나19가 급속히 확산하면 유동성 공급 확대 효과도 제약될 수밖에 없을 것이란 우려가 여전하다.

중앙은행들의 대응책이 고갈되고 있다는 우려도 적지 않다.

프랑스가 전국의 레스토랑을 폐쇄하는 초강수를 두는 등 공포를 자극하는 소식도 잇따랐다.

금융 중심지인 뉴욕도 식당이 테이크아웃(포장음식)이나 배달 주문만 받을 수 있도록 하는 등 공격적인 대응에 나섰다.

존스홉킨스대학의 집계에 따르면 전 세계 코로나19 확진자는 17만 명에 육박했고, 미국 내 감염자는 3천700명을 넘어섰다.

이에따라 올해 상반기 유럽과 미국 등 주요 지역의 경기 침체가 불가피할 것이란 전망도 확산했다.

미국의 주요 경제 지표가 급속히 악화한 것이 확인된 점도 이런 불안감을 더 심화했다.

뉴욕 연방준비은행은 3월 엠파이어스테이트 지수가 전월 12.9에서 -21.5로 폭락했다고 발표했다.

2009년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시장의 예상 3.5도 큰 폭 하회했다.

코로나19로 인해 뉴욕 지역 제조업체 심리가 예상보다 훨씬 악화한 셈이다.

뉴욕 증시 전문가들은 시장이 안정을 되찾으려면, 코로나19의 확산세가 진정되는 수밖에 없다는 진단을 내놨다.

푸르덴셜 파이낸셜의 퀸시 크로스비 수석 시장 전략가는 "부양책은 바이러스의 경제 활동 영향에 따른 경기 둔화에 완충장치를 제공할 것"이라면서도 "이는 긍정적이긴 하지만 시장은 바이러스에 좌우되고 있으며, 바이러스 억제 정책이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인지에 따라 움직이고 있다"고 말했다.

유럽 주요국 증시도 폭락세다.

범유럽지수인 Stoxx 600지수는 9.74% 폭락했다.

국제유가도 추락했다.

4월물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9.9% 추락한 28.59달러에, 브렌트유는 12.26% 폭락한 29.70달러에 움직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