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그룹 계열사 1분기 '최악 실적' 우려

영업익 두 자릿수 이상 줄 듯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 따른 기업 실적 악화 우려가 현실화하고 있다. 국내 10대 그룹사의 올해 1분기 영업이익 전망치가 작년 말 예상했던 수치에 비해 두 자릿수 이상 감소했다. 몇몇 주력 계열사는 적자로 돌아설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16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국내 10대 그룹 중 9개 그룹 계열사의 올해 1분기 영업이익 전망치(증권사 평균)가 작년 말 예상치에 비해 12.8%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SK(161,000 -3.88%)는 1분기 영업이익 전망치가 작년 말 대비 40.2% 쪼그라들며 그룹사 가운데 가장 큰 감소폭을 나타냈다. 롯데(-37.8%) 포스코(155,000 -3.73%)(-26.2%) LG(-25.2%) 신세계(210,000 -3.45%)(-20.4%) 한화(-12.7%) 현대차(85,400 -3.72%)(-10.4%) 등이 뒤를 이었다.

그룹 계열사 가운데 SK이노베이션 삼성중공업 등은 애초 영업이익 흑자가 예상됐지만 코로나19 여파에다 유가 급락 등으로 최근 업황이 급격히 악화하면서 적자로 돌아설 것으로 전망됐다. 유통·여행 등 소비 관련 기업도 상당수 적자 전환이 우려된다. 오현석 삼성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코로나19 대유행이 길어지면 2분기에는 더 나쁜 실적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말했다.
GS 제외한 9개 그룹…1분기 영업이익 전망치 하향
현대제철(16,900 -5.85%) 62%·포스코 13% 급감, SK이노베이션 적자전환 가능성
철강·유화·조선·유통 '코로나 직격탄'…영업익 전망치 20~40% 급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 따른 기업 실적 악화가 유통·여행 등 소비 업종을 넘어 전 산업으로 빠르게 퍼지는 양상이다. 증권사들이 추정한 10대 그룹 계열사들의 영업이익 전망치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업종 가릴 것 없이 급격히 줄어들고 있다. 증권업계에서는 코로나19 대유행 장기화로 1분기 이후에도 실적 불확실성이 갈수록 커지는 만큼 향후 실적 전망치 추가 하향 조정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SK·롯데·포스코, 코로나19에 ‘직격탄’

16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컨센서스(증권사 추정치 평균)가 집계한 10대 그룹, 41개 계열사 가운데 36개사에서 올 1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가 코로나19 영향으로 연초 대비 급격히 쪼그라들었다. 적자전환한 곳이 두 곳, 영업이익 컨센서스가 반 토막난 곳이 네 곳으로 집계됐다. 22개 계열사는 두 자릿수 감소율을 보였다. GS그룹을 제외한 9개 그룹의 1분기 실적 전망치가 코로나19로 인해 악화됐다. 코로나19에 따른 실물경기 위축으로 기업들의 실적 우려가 이어질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SK는 영업이익 컨센서스가 올 들어 40.2%나 감소해 10대 그룹 가운데 가장 타격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화학업황 부진과 2차전지 수요 악화 등으로 SK이노베이션은 1분기 적자전환할 것으로 추정됐다. 올해 초 4329억원이던 1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는 64억원 적자로 돌아섰다.

롯데도 1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가 올 들어 37.8% 쪼그라들면서 코로나19 여파가 심한 그룹으로 꼽혔다. 국제 유가 하락에다 대형 화재 등 잇단 악재를 만난 롯데케미칼(183,000 -5.18%)은 1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가 올초 2957억원에서 1313억원으로 55.7% 급감했다. 같은 기간 유통 계열사인 롯데칠성과 롯데쇼핑의 1분기 영업이익 감소폭도 각각 28.4%, 13.9%에 달했다.

유통 업종의 부진은 전 그룹사에서 두드러졌다. 올해 중국인 관광객 회복 기대가 컸던 호텔신라(67,600 -4.11%)는 1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가 올초 전망치 대비 41.4% 줄어든 476억원을 기록했다. 코로나19 영향을 일찍부터 받은 업종 특성을 고려할 때 코로나19가 올 1분기 실적을 절반 가까이 깎아먹었단 얘기다. 신세계도 같은 기간 영업이익 컨센서스 감소율이 55.7%에 달한다. 올 들어 LG생활건강(-12.6%), GS리테일(-3.1%) 등 10대 그룹사 중 유통사는 모두 1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가 하향 조정됐다.

철강·2차전지도 휘청

코로나19 우려는 유통 업종뿐 아니라 철강·2차전지 업종에도 1분기부터 영향을 끼치고 있다. 현대제철은 1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가 작년 말 대비 62.0% 줄었다. 같은 기간 포스코의 1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도 12.6% 감소했다. 이들 업종은 낮아진 주가로 밸류에이션(실적 대비 주가수준) 매력이 높아졌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하지만 1분기 컨센서스가 코로나19 영향으로 흔들리면서 올해 실적에 대한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다. 향후 실적 전망치 변동에 따라 저평가 매력이 감소할 수 있단 얘기다.

2차전지도 코로나19 영향권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삼성SDI(231,000 -3.95%)LG화학(292,000 -4.26%)은 올초 중국에서 코로나19가 유행하기 시작할 때부터 1분기 실적 악화가 우려됐다. 전기차 등 2차전지 수요 악화 때문이다. 삼성SDI는 작년 말 대비 1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가 57.0% 줄어들며 현대제철(62.0%)에 이어 가장 큰 감소폭을 나타냈다. 같은 기간 LG화학도 1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가 53.7% 감소했다.

코로나19 우려가 큰 가운데서도 반도체 업종의 1분기 실적은 견고하게 나타났다. 삼성전자(45,800 -4.08%)는 1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가 작년 동기보다 6.0% 늘어난 6조6099억원을 나타냈다.

고윤상 기자 k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