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자산 금값 7년 만의 최고…미 10년물 국채 0.5% 첫 하회

아시아 주요국 증시가 9일 국제유가의 급락으로 불안감이 확산된 여파에 일제히 큰폭으로 내렸다.

이날 오전 10시 43분 현재(이하 한국 시간) 일본 증시의 토픽스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5.21% 내렸고 닛케이 225 지수도 5.35% 하락했다.

중국 증시도 상하이종합지수와 선전종합지수가 각각 2.05%, 2.09% 떨어졌다.

홍콩 항셍지수와 대만 자취안지수는 4.26%, 1.99% 각각 내렸다.

한국의 코스피(-3.32%)와 코스닥(-2.41%)도 약세를 면치 못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는 가운데 국제유가도 장중 한때 30% 넘게 하락하면서 불안감이 증시를 짓눌렀다.

이날 오전 7시께(한국시간) 브렌트유 5월물 가격은 런던 ICE 선물거래소에서 배럴당 31.5% 낮은 31.02달러까지 떨어졌다.

이는 2016년 2월 12일 이후 최저치이다.

장중 낙폭으로는 걸프전 때의 1991년 1월 17일 이후 최대다.

시장에 불안감이 고조되면서 안전 자산으로 통하는 금이나 미국 국채 값은 크게 뛰었다.

금 현물 가격은 이날 오전 온스당 1,702달러까지 치솟아 2012년 12월 이후 7년여 만의 최고치를 보였다.

미 10년물 국채 금리는 0.28%포인트 내린 0.48%를 나타냈다.

사상 처음 0.5% 아래로 내려간 것이다.

국채 금리가 내렸다는 것은 국채의 가격이 그만큼 올랐다는 뜻이다.
'유가 패닉'에 아시아 증시 추락…일본 증시 5%대 ↓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