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탁원, 미수령 주식 등 '숨은 자산' 629억원 찾아줘

한국예탁결제원은 '2019 미수령 주식 및 실기주 과실 찾아주기 캠페인'을 통해 총 629억원 상당의 숨은 금융자산을 투자자에게 찾아줬다고 11일 밝혔다.

유형별로는 미수령 주식 9천736만주(평가액 574억원), 실기주 과실 주식 118만주(평가액 28억원), 배당금 등 27억원 등이다.

예탁원은 지난해 10월 4일부터 12월 20일까지 캠페인을 벌였다.

캠페인 종료 후에도 예탁원 홈페이지(www.ksd.or.kr)를 통해 언제든지 보유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고 예탁원은 설명했다.

미수령주식은 주주명부상 주주가 무상증자, 주식배당 등으로 배정된 주식의 수령 통지문을 받지 못했거나 상속인이 주주의 주식보유 사실을 모르고 찾아가지 않은 주식이다.

실기주는 증권회사에서 주식 실물을 찾아간 뒤 자신의 이름으로 명의개서하지 않은 주식으로, 이 주식에 발생한 배당이나 무상주식을 실기주과실이라고 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