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넨바이오(1,440 -2.70%)는 최대주주가 제넥신(54,400 -1.45%)으로 변경됐다고 14일 밝혔다.

제넥신이 보유한 제넨바이오 전환사채(CB)가 전환됨에 따라, 제넥신이 최대주주가 됐다. 제넥신제넨바이오 지분의 8.13%를 보유하게 되며, 현재 보유 중인 전환사채까지 고려할 경우 향후 최대 11.83%까지 확보하게 된다.

제넥신제넨바이오가 바이오 분야에 진출해 이종장기 개발사업의 기초를 닦는 과정에서 조력자 역할을 해왔다는 설명이다. 2018년 경동제약(7,830 -1.88%)과 함께 제넨바이오를 바이오업체로 전환하는 데 협력한 것을 시작으로, 삼성서울병원 장기이식센터장을 역임한 김성주 교수가 제넨바이오 대표로 합류하는 것에도 일조했다. 제넥신은 2018년 케이클라비스마이스터 신기술조합이 200억원의 제넨바이오 CB를 인수할 당시 약 100억원을 투자하기도 했다.

지난 7일에는 제넥신의 지속형 기술인 하이에프씨 관련 기술 2건을 제넨바이오에게 이전하는 계약도 체결했다. 제넥신은 'PD-L1' 단일융합 면역억제제인 'GX-P1'과, PD-L1과 변형(modified) 'IL-10'이 융합된 차세대 이중융합 면역억제제인 'BSF-110'을 장기이식 분야에서 독점적으로 사업화할 수 있는 권리를 제넨바이오에 이전했다.

제넥신은 최대주주로서 제넨바이오의 이종이식 플랫폼을 더욱 체계화할 방침이다. 제넨바이오는 이종장기 원료인 형질전환돼지 개발부터 제품, 이식기법, 이식 관련 신약 및 기술개발, 이식전문병원 설립까지 아우르는 계획을 수립하고 있다. 현재 제넥신을 포함한 3개 기업, 6개 기관 및 연구팀과 이종이식 플랫폼 구축을 위한 공동연구 협약을 맺고 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