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증시(자취안 지수)가 1990년 이후 처음으로 1만2000선을 넘어섰다. 이는 반도체를 중심으로 한 주가 상승이 당분간 이어질 것임을 시사한다는 분석이다.

18일 하이투자증권에 따르면 대만 증시는 미중 무역갈등의 불확실성에도 올해 24.3% 상승했다. 1단계 미중 무역협상 기대감이 확산되기 이전인 지난 9월 말 대비로는 11.7% 올랐다.

대만 증시가 세계에서 상위 주가상승률을 기록한 배경에는 정보기술(IT) 업종을 중심으로 수출이 상대적으로 양호한 흐름을 유지했기 때문이란 설명이다. 2019년 1~11월 대만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1.4% 감소했다. 이는 한국의 10.8% 역성장에 비해 크게 양호하다. 대만의 대미 수출이 21.1% 증가했고, 정보·통신 제품 수출은 25% 급증했다.

박상현 연구원은 "사실상 IT를 중심으로 한 대미 수출 호조가 대만의 수출을 이끈 것"이라며 "이를 반영하듯 세계 파운드리 1위 기업인 TSMC 주가는 올 들어 53% 폭등했다"고 말했다.

미중 1단계 무역합의 이후 'FANG' 주가의 사상 최고치 근접, 대만 증시 및 TSMC 주가의 상승은 반도체 등 IT 업황 상승동력(모멘텀)이 재차 강화되고 있음을 보여준다는 판단이다. 동시에 4차 산업을 중심으로 한 세계 경제 및 산업의 패러다임 변화가 여전히 강화되고 있음을 의미한다고 봤다.

박 연구원은 "대만 증시 등 세계 IT 업종 주가의 상승은 한국 수출의 회복 가능성을 강하게 시사한다"며 "국내 수출 부진의 직접적 원인이었던 대중국과 반도체 수출의 회복 가능성이 커졌기 때문"이라고 했다.
"대만 증시, 30년 만에 최고치…반도체 중심 랠리 시사"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