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증권은 16일 "투자자들의 관심이 미국과 중국의 무역합의에서 다시 각국의 증시 펀더멘털(기초체력)로 집중될 것"이라고 밝혔다.

강재현 연구원은 "미국과 중국이 1단계 무역합의에 도달한 것은 경제적 불확실성을 낮추는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면서도 "무역합의에 대한 기대감은 지금까지 증시에 반영된 수준으로 마무리 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즉 추가 무역합의와 결부된 증시 랠리 기대하는 것은 무리라는 분석이다. 1단계 이후 2단계 협상까지 고려하면 무역분쟁 관련 불확실성은 여전하다는 판단에서다. 특히 양측의 입장이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는 '보조금 이슈'가 남아있는 점은 여전히 경계할 요인으로 봤다.
출처=현대차증권.

출처=현대차증권.

강 연구원은 "이제는 증시 펀더멘털에 집중해야 한다"며 "미국의 소비 둔화와 한국의 수출 동력 개선 가능성을 주목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지난 13일 발표된 미국 소매판매 지표에 따르면 미국 소비 증가율은 뚜렷하게 개선되는 모
습이 관찰되지 않았다. 지난 연간전망에서 우려했던 대로 무점포 판매 증가세가 크게 약화된 모습이었다.

그는 "소비 관련 섹터의 상승에 기댄 미국 증시 랠리에 대한 눈높이를 낮춰야 한다"며 "반면 한국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경기선행지수가 소폭 반등해 수출 증가율 개선이 가능하다는 것을 확인했으므로 코스피지수가 추가 상승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