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투자는 2일 대덕전자에 대해 "2020년은 메모리 반도체향 패키지 기판 등에서 호실적이 기대된다"며 목표주가 '1만4000원', 투자의견 '매수'를 제시했다.

김록호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대덕전자의 2020년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전년 대비 9%, 69% 증가할 전망"이라며 메모리향 패키지기판에서 GDDR6, LPDDR5 등에 의한 수혜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어 "비메모리향 패키지 기판에서도 고객사 및 전방산업 다변화 가능성이 포착된다"면서 "메인기판은 5G 도입에 따른 안테나 관련 신규 아이템 공급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

김 연구원은 전사 실적 주역은 '패키지 기판'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패키지 기판 업황 호조 속에서 대덕전자의 메모리향 패키지 기판은 올 3분기부터 GDDR6향 물량이 본격화되며 가격 상승과 수익성 개선이 동반된 것으로 파악된다"면서 "내년 상반기 중에 LPDDR5향 패키지기판 공급 개시와 하반기 물량 본격화로 추가적인 실적 상향이 예상된다"고 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