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투자는 13일 아시아나항공(5,160 +0.19%)금호산업(10,350 0.00%) 지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HDC현대산업개발(23,400 0.00%)에 대해 "인수에 성공할 경우 지분율을 고려할 때 아시아나항공이 연결대상 종속기업이 되면서 HDC(11,250 0.00%)현대산업의 자본구조와 손익구조 등에 큰 변화가 예상된다"고 평가했다.

채상욱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HDC현대산업은 금호산업의 지분인수에 약 4000억원과 아시아나의 재무개선에 약 2조원을 투입될 계획"이라며 "지분구조 속에서 지주사인 HDC를 기준으로 에어부산(5,430 +1.50%)아시아나IDT(20,200 -1.46%)는 종손자회사인 만큼 100%의 지분이 필요해 HDC현대산업은 아시아나의 자회사를 매각할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사실 자회사 매각은 제3자 매각이든 HDC로의 지주사향 매각이든 중요한 이유가 아니다"라며 "핵심은 아시아나항공이기 때문"이라 덧붙였다.

채 연구원은 "합병이 마무리되고 실적추정이 가능한 시점까지 불확실성이 높은 상태"라면서 "이번 인수로 부동산 개발업을 BM으로 하는 HDC현대산업에 대한 실적추정과 밸
류에이션이 사실상 큰 의미가 없게 됐다. 주가 역시 이런 불확실성을 반영해 약세 흐름이 예상된다"고 판단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