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 AI 유망종목 추천 서비스 등 모바일앱 개편

삼성증권(34,850 -1.13%)은 모바일 앱(응용프로그램) 엠팝 사용자의 편의 증진을 위해 모바일 투자정보서비스를 혁신적으로 개편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개편으로 인공지능(AI)이 고객들의 빅데이터를 분석해 유망종목을 추천해 주는 '주식선호분석' 서비스가 적용됐다. 삼성증권과 삼성경제연구소가 공동으로 특허를 출원한 '고객별 예상 선호종목의 제공 방법 및 시스템'이 반영된 서비스다.

주식선호분석은 AI가 고객의 기본 정보와 최근 1년간의 투자 양상 등의 빅데이터를 분석하고, 여기에 투자성향이 유사한 다른 고객들의 선호종목 정보를 추가로 반영해 고객이 좋아할만한 종목들을 도출한다. 또 고객의 선호에 맞게 선정된 종목들의 주가 흐름, 기술적 지표 등을 스스로 분석하고 학습해 현재 투자시 1주일 후 주가 상승 확률이 가장 높을 것으로 추정되는 7가지 종목을 선별해 고객에게 제시한다는 설명이다.

삼성증권이 AI를 활용해 2017년 12월부터 2018년 3월까지를 실험한 결과 76.2%의 정확도로 각 주가의 등락을 예측했다.

이 밖에도 삼성증권 고객 중 수익률 상위 1000인의 보유 매수 매도 상위 10개의 종목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고수들의 보유종목' 서비스도 제공한다.

이번 투자정보서비스는 엠팝에 접속한 후 트레이딩 분류에서 '투자정보' 창에 들어가면 이용할 수 있다.

전계완 디지털인텔리전스 담당 상무는 "AI와 빅데이터 분석 등 첨단기술을 효과적으로 활용할 경우 고객 관점에서 보다 쉽고 편리한 투자환경 구현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다양한 편의기능을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차별화된 디지털자산관리 플랫폼을 완성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삼성증권은 시황, 국내외 주식, 금융상품, 리서치 동영상 등 7000개가 넘는 다양한 투자정보를 홈페이지와 엠팝 등 온라인을 통해 제공하고 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