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는 7월 완성차 판매가 1만786대로 작년 동기보다 16.5% 감소했다고 1일 밝혔다.

내수가 8천707대로 11.4% 줄고 수출은 2천79대로 32.8% 감소했다.

수출에는 반조립제품(CKD) 288대가 포함됐다.

쌍용차는 "경기 부진에 따른 전반적인 소비심리 위축 영향으로 내수와 수출이 모두 감소세를 보였다"고 말했다.

내수는 주력 모델인 티볼리(티볼리 에어 포함)가 3천435대로 작년 동월보다 5.5% 감소했다.

6월에 신차(베리 뉴 티볼리)가 출시됐지만 전반적인 시장 침체 영향을 받았다고 쌍용차는 설명했다.

티볼리 판매는 전월(2천940대)보다는 16.8% 늘었다.

코란도는 1천20대로 작년 같은 달보다 213.8% 뛰었다.

수출은 제품 라인업 개편으로 부진이 계속됐다.

티볼리가 525대로 -71.8%를 기록했다.

코란도와 렉스턴 스포츠는 각각 430대와 426대로 283.9%와 9.0% 늘었다.

올해 들어 7월까지 누계로는 총 8만1천63대로 작년 동기대비 1.3% 늘었다.

쌍용차는 공격적인 마케팅 전략을 통해 판매를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쌍용차 예병태 대표이사는 보도자료에서 "시장 수요 위축에도 불구하고 새롭게 선보인 베리 뉴 티볼리 영향으로 전월 대비로는 회복세를 기록했다"며 "코란도 가솔린과 상품성 개선모델 등으로 강화된 라인업을 바탕으로 글로벌 판매를 늘려가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