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 자사 고객 3만명 분석
"20대 해외주식 투자자 급증…5년새 비중 10%→36%로"

최근 20대 해외주식 투자자가 급증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신한금융투자는 자사의 해외주식 투자 고객 3만명을 조사한 결과 20대 투자자가 지난달 말 현재 1만734명으로 전체의 35.8%를 차지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는 전체 연령대 중 가장 높은 비율로, 30대(31.6%)가 바로 그 뒤를 이었다.

이어 40대 18.0%, 50대 7.6%, 20대 미만 3.9%, 60대 이상 3.1% 등 순이다.

앞서 지난 2014년 말 조사에서는 40대가 33.6%로 가장 많고 30대(29.8%)와 50대(15.7%)가 그 뒤를 이었다.

당시 20대의 비중은 10.1%에 그쳤다.

신한금융투자는 "해외주식 직접구매 열풍과 해외주식 소수점 구매 서비스, 해외주식 적립식 서비스 등 우리 회사가 도입한 편리한 서비스의 영향으로 젊은 투자자가 많이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조사 대상 해외주식 투자자의 1인당 국내외 주식 자산은 평균 약 7천180만원이었고 이 가운데 해외주식 자산은 약 2천50만원(28.5%)이었다.

연령대별로 전체 주식자산 대비 해외주식 비중을 보면 20대 미만이 44.7%로 가장 높았으며 20대(39.9%), 30대(36.4%), 40대(31.6%), 50대(27.8%), 60대 이상(23.2%) 등 젊을수록 해외주식 비중이 큰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1년간 국가별 해외주식 투자 비중(거래금액 기준)은 미국이 80.5%로 가장 높고 중국·홍콩 12.1%, 일본 4.9% 등이었다.

20대의 경우는 미국 투자 비중이 93.0%에 달했다.

투자종목을 보면 가장 많은 투자자가 애플을 선택했고 스타벅스, 넷플릭스, 디즈니,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 등도 인기 종목 명단에 들었다.

신한금융투자는 "PC 중앙처리장치(CPU) 시장에서 최근 인텔을 위협하는 AMD와 원유·천연가스 관련 상장지수펀드(ETF)에 관심을 갖는 투자자 비중도 커졌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