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씨엠생명과학, 바이오 USA 참가…"가인패드 관심 많아"

티씨엠생명과학은 인유두종바이러스(HPV) 자가진단 키트 가인패드가 미국 필라델피아에서 열린 '바이오 USA 2019'에서 많은 관심을 받았다고 10일 밝혔다.

회사 관계자는 "미국을 비롯해 호주 브라질 중국 아랍에미리트 등의 기업들이 가인패드에 높은 관심을 보였다"고 말했다.

바이오 USA는 세계 67개국, 1만6000개의 기업들이 참가하는 제약·바이오 행사다. 가인패드는 티씨엠생명과학이 세계 최초로 개발한 패드형 HPV 진단 의료기기이다. 약 4시간 착용 후 패드에 부착된 특수 필터를 시약통에 넣어 검사센터로 보내면, 약 3시간 내에 HPV 감염 여부가 확인된다. 국내는 의료법상 불가능하지만 미국 등 해외에서는 결과를 문자나 이메일 등을 통해 바로 전달받을 수 있다.

여성들은 그동안 자궁경부암을 일으킬 수 있는 HPV 감염여부를 알기 위해 병원에 방문해 자궁에 브러시를 문지르는 방식으로 검사를 받아야 했다. 가인패드는 이같은 내진의 번거로움과 기존 검사방식에서 느끼는 여성들의 부담감을 줄여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티씨엠생명과학은 올해 인도네시아 최대 제약사인 칼베 파마에 가인패드 수출을 시작했다. 태국과 중국, 미국 등의 기업들과도 제품 수출 및 협력 관계 구축을 추진 중이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