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매출액 증가율 5.2%, 영업이익은 -1.0%…부채비율은 낮아

지난해 한국 상장기업들의 매출과 이익 증가율이 미국, 일본, 중국 기업들보다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29일 한국 1천940개, 미국 2천17개, 일본 3천258개, 중국 3천489개 등 4개국 주요 주식시장 상장기업(금융업 제외)의 경영실적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그 결과 지난해 한국 상장기업의 매출액 증가율은 5.2%로 미국(9.7%), 일본(6.5%), 중국(12.7%)보다 낮았다.

영업이익은 한국 기업이 1.0% 감소했는데 미국은 16.8%, 중국은 9.7% 증가했다.

일본은 -0.6%였다.
한경연 "작년 한국 상장사 실적, 美·中·日 보다 저조"

당기순이익 증가율은 한국이 -12.4%로 악화했지만 미국(10.3%)은 10% 넘게 뛰었고 일본도 2.9% 증가했다.

중국은 -4.6%다.

부채비율은 한국이 47.4%로 미국(104.9%), 일본(62.2%), 중국(68.9%)에 비해 낮았다.

부채 증가율도 3.6%로 일본(3.7%)과는 비슷하지만 미국(6.2%), 중국(9.0%)보다 낮았다.

이번 조사는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캐피탈 IQ 자료를 토대로 분석했으며 각국 통화를 기준으로 해서 환율효과를 배제했다.

[표] 한·미·일·중 상장기업 실적
┌─────────┬─────┬─────┬─────┬─────┐
│ │ 한국 │ 미국 │ 일본 │ 중국 │
├─────────┼─────┼─────┼─────┼─────┤
│ 매출액 증가율 │ 5.2%│ 9.7%│ 6.5%│ 12.7%│
├─────────┼─────┼─────┼─────┼─────┤
│ 영업이익 증가율 │ -1.0%│ 16.8%│ -0.6%│ 9.7%│
├─────────┼─────┼─────┼─────┼─────┤
│당기순이익 증가율 │ -12.4%│ 10.3%│ 2.9%│ -4.6%│
├─────────┼─────┼─────┼─────┼─────┤
│ 부채증가율 │ 3.6%│ 6.2%│ 3.7%│ 9.0%│
├─────────┼─────┼─────┼─────┼─────┤
│ 부채비율 │ 47.4%│ 104.9%│ 62.2%│ 68.9%│
├─────────┴─────┴─────┴─────┴─────┤
│※자료 : S&P Capital IQ │
│※전년대비, 금융업 제외 │
└─────────────────────────────────┘

산업별로 보면 한국 부동산업 매출액 증가율이 20.3%로 미국(7.7%), 일본(1.9%), 중국(19.0%)을 앞섰다.

산업재(자본재, 상업서비스, 운송)는 5.2%로 경쟁국의 절반 수준에 그쳤다.

영업이익은 한국 기업들은 IT(14.0%)와 부동산(14.5%)을 제외하고 모두 마이너스였다.

특히 에너지(-25.0%)와 헬스케어(-27.4%)는 미·일·중의 성장세와 대조를 이뤘다.

한경연은 한국 기업들이 많이 위축됐다고 평가했다.

매출과 이익에서는 경쟁국 기업들보다 뒤처지는 가운데 안정성에 집중하며 부채를 낮은 수준으로 유지했다고 말했다.

유환익 한경연 혁신성장실장은 "불확실한 경영환경과 급격한 비용증가, 글로벌 경쟁심화 등으로 우리기업의 실적이 악화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정책 일관성 유지와 파격적인 규제개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경연 "작년 한국 상장사 실적, 美·中·日 보다 저조"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