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의 외국인 투자자 지분율이 18년여 만에 최고치를 경신했다.

7일 한국거래소와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외국인 지분율은 이날 57.33%로 직전 최고치인 2001년 3월 말 57.30%를 약 18년 1개월 만에 넘어섰다.

외국인은 올해 들어 이날까지 삼성전자 주식 3조4천317억 원어치를 사들이며 순매수세를 이어갔다.

앞서 삼성전자의 올해 1분기 연결 기준 영업이익은 6조2천333억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60.2%나 줄어 2016년 3분기 이후 10분기 만에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그러나 반도체 업황이 조만간 바닥을 확인하고 개선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실적 부진에도 외국인 투자자의 투자심리가 돌아서지 않은 것으로 풀이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