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5년 10억弗→2018년 294억弗

(1) 부동산·원자재까지 담아라
(2) 분산투자 전략 꾸준히 유지
(3) 리밸런싱 게을리 하지마라
데이비드 스웬슨이 운용하는 미국 예일대 기금이 지난 34년간 30배 수준으로 불어난 이유는 재단 전입금 증가뿐만 아니라 기금 운용의 수익률이 높았기 때문이다. 2000년부터 2018년까지 거둔 연평균 수익률(12.6%)은 같은 기간 미국 주식시장의 성과(3.9%)를 크게 뛰어넘었다.

예일대 기금은 어떻게 이런 놀라운 성과를 기록할 수 있었을까? 가장 큰 비결은 채권이나 대형주 위주의 운용 방식을 접고 부동산, 원자재, 이머징마켓, 사모펀드(PEF) 등 당시 대부분의 연기금이 외면하던 시장에 파격적이고 공격적인 투자를 단행한 데 있다. 예를 들어 2002년 예일대 기금은 사모펀드에 운용자금의 14.4%를 투자했지만, 2018년에는 33.3%까지 비중을 확대했다. 사모펀드는 수익성이 높은 대신 투자의 위험도 높은 편이다. 따라서 대부분의 연기금은 사모펀드에 대한 투자 비중을 낮게 가져갔지만 스웬슨은 사모펀드 투자가 오히려 연기금에 더욱 적합하다고 봤다. 기본적으로 연기금은 먼 미래의 지출을 위해 자금을 운용하기 때문에 즉각 환매해 고객에게 자금을 지급해야 할 일이 드물다.

예일대 기금이 놀라운 성과를 기록한 두 번째 비결은 여러 자산에 고루 투자하는 ‘분산투자 전략’을 꾸준히 밀고 나갔다는 것이다. 대표적인 예가 2018년이다. 당시 미국 주식시장은 6.2% 떨어졌고, 신흥시장은 하락폭이 16.6%로 더 컸다. 하지만 그해 미국 국채와 한국 국채의 성과는 각각 0.9%와 5.8%를 기록할 정도로 호황이었다. 이처럼 주식과 채권은 기본적으로 변화의 방향이 반대이므로 주식과 채권에 분산 투자하면 주식시장이 침체된 때에도 수익률이 급락하는 위험을 회피할 수 있다. 물론 예일대 기금은 주식과 사모펀드 등 이른바 위험자산에 대한 투자비중이 높은 반면 채권 투자 비중은 4.2%에 불과해 2008년 같은 금융위기가 발생할 때는 큰 충격을 받을 수밖에 없다. 그러나 이들에게는 세 번째 무기, 바로 ‘리밸런싱’이 있었다.

리밸런싱이란 장기적으로 설정한 목표 비중에 맞춰 자금을 재배분하는 일을 말한다. 주식과 채권에 각각 50%를 배분하는 연기금이 주식 가격이 50% 빠진 반면 채권 가격이 10% 상승한 해에 어떤 투자 성과를 기록했을지 생각해보자. 이 연금의 자산은 20% 줄어들었을 것이며, 주식 투자 비중은 31%로 그리고 채권 비중은 69%로 변했을 것이다. 이런 상황이 벌어지면 투자자 대부분은 주식 비중을 추가적으로 줄이기 위해 행동하겠지만, 예일대 기금은 정반대의 행동을 취한다. 원래 계획했던 대로 주식과 채권의 비중을 50 대 50으로 유지하기 위해 채권을 매도하고 주식을 매입하는 ‘리밸런싱’을 단행하는 것이다. 실제로 2009년 예일대 기금은 -24.6%라는 부진한 성과를 기록했지만, 주식과 사모펀드 등 당시 수익률이 부진했던 부문에 더욱 적극적으로 자금을 배정함으로써 2010년과 2011년에는 각각 8.9%와 22.9%라는 놀라운 성과를 기록할 수 있었다.

자산을 장기간 운용하려는 투자자라면 스웬슨 전략에 대해 관심을 둘 필요가 있다. 스웬슨의 놀라운 운용 성과가 한국의 투자자 사이에서 재현되기를 희망해 본다.

홍춘욱 < 숭실대 겸임교수 hong8706@naver.com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