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김종문 툴젠 대표와 권태호 엠비엔 대표

왼쪽부터 김종문 툴젠 대표와 권태호 엠비엔 대표

툴젠은 식물발현시스템 기반 분자농업 기업 엔비엠과 '식물발현시스템 및 유전자교정 기반 바이오의약품 개발 및 생산 사업 협력'을 위한 상호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양사는 본격적인 바이오의약품 개발 및 생산을 시작할 예정이다. 다양한 분야에서도 사업 협력을 구체화하기로 했다.

분자농업기술은 식물발현시스템을 이용해 고부가가치 바이오의약품을 생산하는 기술이다. 식물발현시스템은 기존의 동물 기반 생산시스템 대비 바이러스 등 병원체가 전염될 위험성이 없고 생산단가 측면에서도 경쟁력을 갖고 있다는 설명이다.

권태호 엔비엠 대표는 "엔비엠은 식물세포 무균배양 시스템을 이용해 국내 최초로 동물백신, 원료의약품 및 산업용 효소의 산업화를 실현시켜 기술력과 성장 잠재력을 인정받고 있다"며 "툴젠의 유전자교정 기술을 접목해 고부가가치 바이오의약품 생산을 통한 새로운 사업모델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종문 툴젠 대표는 "툴젠은 유전자교정 원천기술을 바탕에 둔 개방형 혁신 정책으로 다양한 기관과의 협력을 통한 새로운 사업 개발을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