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트로닉(7,460 -2.48%)은 레이저 의료기기 '알젠'을 활용한 선택적 망막 치료술(SRT) 관련 연구논문 두 편이 독일안과학회 공식 학술지에 실렸다고 10일 밝혔다.

두 건의 연구는 가톨릭대학교 여의도성모병원 안과의 노영정 교수팀이 진행했다. SRT는 망막 치료 시에 광수용체 손상 없이 망막색소상피의 재생을 촉진해 망막색소상피 이상을 동반한 황반 질환 치료에 적용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산소 압력을 비교하는 연구는 SRT와 일반 광응고레이저술 후, 광수용체의 손상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다. 논문에 따르면 광응고레이저술 후 망막의 산소 분압이 상승했다. 이는 망막조직에서 산소를 소비하는 광수용체가 손상됐기 때문이다. 반면 SRT를 이용한 망막 치료 시에는 망막의 산소 분압이 상승하지 않고 유지됐다. 이는 SRT 치료에 의해 광수용체가 손상되지 않았다는 것을 증명한 것이다.

실시간 자동제어 기술(RFD)에 대한 조직 반응 비교연구는 실시간 자동제어 기술 유무에 따른 망막 조직의 반응을 확인한 것이다. RFD 미적용 시에는 광수용체 손상이 발생해 안저사진에서 흰색 화상반(조직)이 관찰됐다. RFD를 적용한 안저사진에서는 흰색 화상반이 관찰되지 않았다. 또 전자현미경을 이용한 조직학적 검사를 통해 RFD가 망막색소상피를 균일하게 치료할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실시간 자동조절장치 유무에 따른 SRT 1시간 후 친칠라 토끼의 안저사진. a. 빨간색 화살표: 실시간 자동제어 기술 미적용 시 광수용체 손상에 따른 흰색 화상반(조직) 발생. b. 초록색 화살표: 실시간 자동제어 기술 적용 시 광수용체 손상 없어 흰색 화상반 미발생.

실시간 자동조절장치 유무에 따른 SRT 1시간 후 친칠라 토끼의 안저사진. a. 빨간색 화살표: 실시간 자동제어 기술 미적용 시 광수용체 손상에 따른 흰색 화상반(조직) 발생. b. 초록색 화살표: 실시간 자동제어 기술 적용 시 광수용체 손상 없어 흰색 화상반 미발생.

노영정 교수는 "향후 임상연구가 더 필요하지만 그동안의 연구결과를 보면 SRT가 실시간 자동조절장치로 인해 안전성을 더 확보할 수 있다"며 "광수용체 밀집 지역인 황반부의 질환 중 망막색소상피 이상을 동반한 중심성장액맥락망막병증, 당뇨병성 황반부종 등의 치료법으로 고려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실시간 자동조절장치가 적용된 알젠은 중심성장액맥락망막병증과 당뇨병성 황반부종으로 국내에서 허가받았다. 또 최근 보건복지부에서 선택적 망막 치료술에 대한 제한적 의료기술 실시 기관이 고시돼, 등록된 병원에서 중심성장액맥락망막병증에 대한 비급여 시술이 가능해졌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