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B투자증권은 2일 제약 업종 4분기 실적이 시장 기대치를 밑돌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혜린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한미약품(294,500 -1.67%)종근당(96,300 -0.62%)을 제외하면 대체로 제약사들의 4분기 실적이 시장 기대치 대비 부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원은 "한미약품 유한양행(227,000 -1.30%) 녹십자(127,000 0.00%) 등 8개사의 4분기 합산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8%, 전 분기 대비 5% 증가하면서 호조를 보일 것"이라면서도 "이는 전년동기 기술료 반환 문제가 있었던 한미약품의 기저효과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8개사의 영업이익은 전년동기 대비 58%, 전분기 대비 32% 증가했으나 한미약품을 제외하면 전년동기 대비 3%, 전분기 대비 22% 증가로 부진하다는 평가다. 이는 기존 추정치를 16% 밑도는 수치다.

이 연구원은 "연구개발(R&D) 비용을 포함해 결산 분기 반영되는 비용 증가 영향 때문"이라고 했다.

이에 따라 KTB투자증권은 한미약품, 대웅제약(126,000 -0.79%), 일동제약(16,600 -0.60%)의 목표가를 각각 10%, 20%, 15%씩 높인다. 반면 실적 하향조정 폭이 컸던 에스티팜(29,000 -2.19%)은 목표가를 15% 하향하고, 투자의견도 '보유'로 낮췄다.

이 연구원은 "올해 업종 투자의견 '비중확대'를 유지한다"며 "최우선주는 녹십자한미약품"이라고 말했다.

김근희 한경닷컴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