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시가 하락한 17일 '2017 삼성 SM(60,500 -4.72%)ART TV배 한경스타워즈' 대회 참가자들은 적극적인 매매로 7명 중 4명이 수익을 개선했다. 주간 기준으로는 참가자 전원이 플러스(+) 수익률을 거뒀다.

이날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0.8포인트(0.03%) 내린 2533.99에 마감했다. 코스닥지수는 8거래일만에 하락하며 780선에 진입하지 못했다. 전날보다 4.37포인트(0.56%) 내린 775.85를 기록했다.

김선구 메리츠종금증권(6,490 +2.20%) 강남센터 과장이 대회 후반 뒷심을 발휘하며 전체 1위에 올랐다. 김 과장은 한 주간 18.49%포인트의 수익을 개선, 누적수익률을 41.84%로 끌어올렸다. 이날은 7.26%포인트의 수익을 추가했다.

텔콘(2,150 -1.83%) 매매가 수익 개선을 이끌었다. 김 과장은 이날 텔콘 3800주를 매도해 646만1000원을 벌었다. 아세아시멘트(134,000 0.00%)는 100주 가운데 50주를 팔아 48만3000원의 이득을 봤다. 셀트리온헬스케어(63,400 -1.40%)는 50주를 샀다 팔아 9만1000원을 벌었다.

신성통상(3,330 -1.48%)은 5000주를 추가 매도해 총 6000주를 팔았다. 17만4000원을 잃었다. 원익IPS(38,150 -3.05%)는 보유 중이던 90주 전량을 팔아 13만1000원의 손해를 입었다.

현재 김 과장은 RFHIC(29,850 +1.02%) 유니슨(2,425 +0.41%) 테이팩스(67,900 -0.88%) SK하이닉스(117,500 -0.42%) 메지온(181,000 +0.22%) 인바디(20,500 +0.49%) 덴티움(55,000 -3.17%) 등을 보유하고 있다. 텔콘도 500주를 갖고 있다.

전체 2위로 밀린 이동현 한화투자증권(4,885 +1.35%) 송파지점 과장은 한 주간 2.87%포인트를 추가했다. 누적수익률은 38.11%다.

이날은 0.55%의 일수익률을 기록했다. 보유 중이던 지엔코(635 -0.63%) 4000주를 모두 팔아 74만6000원을 벌었다. 큐로컴(1,010 -0.98%)도 2000주를 모두 매도해 29만4000원의 이득을 봤다. 카프로(3,970 -0.13%), 롯데관광개발(15,450 -0.64%)은 손절했다. 각각 23만7000원, 20만7000원의 손해가 났다.

인바디 200주, 바이넥스(12,900 -3.01%) 800주, 삼영엠텍(4,180 +1.46%) 5500주, CMG제약(3,210 +0.31%) 1500주, 동국제약(20,400 -0.73%)덴티움은 각각 70주, 50주를 신규 매수했다.

메리츠종금증권 부산금융센터의 자신감의 요정 팀은 누적수익률 20.71%로 전체 3위다. 한 주간 4.50%포인트의 수익을 추가했다. 이날은 손실률 0.93%포인트를 기록했다.

삼화전기(27,300 -1.27%)(364주) 매도로 16만7000원을 벌었으나, 일진머티리얼즈(98,300 -4.10%)(78주) 매도로 10만2000원을 잃었다. 코웰패션(8,090 +0.12%)경동나비엔(46,000 -1.60%)은 각각 1036주, 131주 신규 매집했다. 이녹스첨단소재(52,000 -3.17%)도 34주 새로 사들였다.

이외 유안타증권(3,520 +1.44%) 금융센터 청담지점의 청담 샥스핀팀, 박성현 신한금융투자 도곡지점 과장, 이종신 KB증권 대치지점 부장 등이 한 주간 1%대의 수익률을 거뒀다. 강성국 한국투자증권 노원PB센터 차장은 한 주간 3.59%포인트의 수익을 추가해 누적손실률을 7.68%로 줄였다.

'2017 삼성 SMART TV배 한경스타워즈' 실시간 매매내역은 한경닷컴 홈페이지와 '슈퍼개미' 증권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대회는 오는 11월24일 종료된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