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코스피 이전상장 요구"…공매도 잡을 수 있을까?

셀트리온(257,500 +0.98%) 주주들이 공매도 억제를 위해 회사에 코스피 이전상장을 요구하고 있다. 그러나 코스피 이전상장이 공매도 문제의 해답이 될 수 있을지에 대해 금융투자업계 전문가들은 고개를 갸웃거리고 있다.

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셀트리온 주주들은 셀트리온의 코스피 이전상장을 위한 행동에 들어갔다. 셀트리온 소액주주 운영위원회는 지난 5일부터 코스피 이전을 위한 주주총회 소집동의서를 받았다. 약 6800건에 달하는 임시주주총회 소집 동의서를 받은 운영위원회는 임시주총 소집을 회사 측에 요청했다.

셀트리온은 현재 상법상 임시주주총회를 열 수 있는 조건에 부합하는지를 검토 중이다. 이외의 별다른 반응은 내놓지 않고 있다.

주주들이 코스피 이전상장을 요구하는 주된 이유는 코스피 이전상장을 통해 공매도를 억제하겠다는 것이다.

공매도는 주가가 내릴 것으로 예상되면 투자자가 가지고 있지 않은 주식을 증권사에서 빌려서 팔고, 이후 주가가 실제로 떨어지면 낮은 가격에 주식을 사서 차익을 얻는 투자기법이다. 통상적으로 공매도 물량이 많이 나오게 되면 투자에 뛰어든 개인투자자들이 손해를 보게 된다.

셀트리온 주주들은 공매도로 인해 소액주주들이 피해를 보고 있다며, 셀트리온이 코스피로 이전상장하게 되면 이러한 공매도를 억제할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엄여진 신영증권 연구원은 "코스피로 이전상장 후 만약 코스피 200지수 등에 편입하게 되면 해외 기관들에게 셀트리온의 노출도가 높아지고 수급적으로 유리하게 될 것"이라며 "상대적으로 공매도로 인한 주가 하락 위험이 낮아질 수가 있다"고 말했다. 코스피200 지수에서는 코스피 상장 후 15거래일 동안 평균 시가총액이 코스피 상위 50위 이내면 특례편입이 가능하다.

주주들은 셀트리온이 코스피로 이전상장하게 되면 수급개선 효과로 주가도 상승할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실제로 앞서 지난달 코스닥 시장에서 코스피로 이전상장한 다음카카오의 경우 코스피 상장 이후 시가총액 8조원을 웃돌기도 했다.

그러나 셀트리온이 코스피로 이전상장하더라도 공매도 억제 효과는 적을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공매도는 코스피 시장 거래의 40~50%를 차지하는 기관과 외국인들이 주로 쓰는 투자기법이기 때문이다.

한국거래소 관계자는 "코스피에서 기관 외국인의 거래비중은 40~50% 정도로 오히려 공매도가 더 나올 수도 있다"며 "코스피 시장으로 이전상장한다고 해서 공매도 억제효과가 나타나기는 힘들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3개월간 코스닥에서 공매도 거래대금은 500억원을 기록했지만, 코스피에서 공매도 거래대금은 35000억원에 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금융투자업계 전문가는 "이전상장을 통해 공매도를 억제할 수 있다는 기대는 섣부른 감이 있다"며 "오히려 역효과가 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셀트리온의 코스피 이전상장이 무조건 주가 상승을 불러일으킬지도 미지수다. 과거 동서, 한국토지신탁, 하나투어, 무학, 에이블씨엔씨 등이 코스피로 이전 상장했으나 주가가 오르지는 않았다.

또 코스피에는 이미 대형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업체인 삼성바이오로직스(시가총액 17조9638억원)가 있어 투자가 분산될 수도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김근희 한경닷컴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