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증시는 5일(현지시간) 중앙은행(Fed)이 보유자산을 축소할 것이란 전망에 하락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41.09포인트(0.20%) 내린 20,648.15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7.21포인트(0.31%) 낮은 2,352.95에, 나스닥 지수는 34.13포인트(0.58%) 내린 5,864.48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민간 고용지표 호조에 상승 출발한 지수는 장중 하락세로 돌아섰다. Fed가 올해 말 자산 축소에 나설 것이라는 소식이 투자 심리를 위축시켰다.

Fed가 이날 공개한 3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록에서 대부분 위원들은 올해 하반기 재무부채권과 주택담보부증권 등으로 구성된 4조5000억달러 규모의 자산을 줄이기 시작할 것으로 예상했다.

Fed는 그동안 양적 완화(QE)로 불어난 자산을 어떻게 처리할지와 관련해 확실한 태도를 보이지 않았다. 만기가 돌아오는 채권에 대해서는 재투자하는 방식으로 자산 규모를 유지했다. 때문에 Fed가 자산 매각을 시사하는 것에 대해 시장은 민감하게 반응했다.

시장은 이날 발표된 고용지표에도 주목했다. 미국의 3월 민간부문 고용은 월가 예상치를 크세 웃돈 증가세를 보여 시장에 팽배했던 트럼프 정부 정책 우려를 일부 완화했다.

ADP 전미고용보고서에 따르면 3월 민간부문 고용은 26만3000명 늘었다. 이는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애널리스트 전망치 18만명을 웃돈 것이다.

업종별로는 금융업종이 0.7% 하락하며 가장 큰 하락폭을 기록했다. 소비와 에너지, 헬스케어, 산업, 소재, 기술, 통신 등이 내렸고 부동산과 유틸리티는 상승했다.

미국 베이커리-카페 체인인 파네라브레드의 주가는 인수·합병(M&A) 소식에 14% 넘게 급등했다.

파네라브레드는 카리부 커피(Caribou Coffee)와 피츠 커피앤티(Peet's Coffee & Tea) 브랜드를 소유하고 있는 JAB에 75억달러에 인수된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